어르신들 민원서류 읽고쓰기 쉬워진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30년간 나무 30억 그루 심어 탄소 3400만t 줄인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동물단체·수의사 “예방적 살처분은 대학살”… AI백신 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강원 동해안 ‘마리나 벨트’ 만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속초·양양·강릉·삼척 연결… 요트 계류시설 추가 조성

청정 동해안에서 요트를 즐길 수 있도록 강원 속초·양양·강릉·삼척 등 4개 항구를 잇는 ‘마리나 벨트’가 조성된다.

강원도 환동해본부는 7일 강릉항(민자), 속초항, 양양 수산항, 삼척 덕산항 등에 요트 296척이 접안할 수 있는 마리나 시설을 조성해 해양레저 거점항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동해의 수심이 깊고 청정 바다에 사계절 바람까지 부는 천혜의 조건을 갖추고 있어 2018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요트 붐 조성이 가능하다는 판단에서다.

현재 강원 동해안에 요트마리나 시설이 처음 설치된 곳은 양양 수산항으로 국비와 지방비 등 46억원을 투입해 1만 6063㎡에 요트클럽하우스 1동과 계류시설 114m를 2009년 조성했다.

수산항은 35피트(ft)급 56척과 55ft급 4척 등 모두 60척의 요트 계류가 가능하다. 민자 28억 1200만원을 투입해 2010년 준공한 강릉항 요트마리나 시설은 지상 6층 건물에 연면적 1937.75㎡ 규모의 클럽하우스와 요트 34척이 접안할 수 있는 해상 계류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 같은 수산항과 강릉항에 이어 연말까지 국비 15억원을 들여 속초 청초호에 요트 30척이 정박할 수 있는 소규모 마리나항만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 삼척 덕산항에도 요트 100척 수용 규모의 마리나 시설 사업을 공모 중이다.

특히 한 기업체가 2016년까지 790억원을 투입해 속초 청초호변 1만㎡ 에 요트 100척을 수용하는 계류시설과 호텔, 주차장 등을 조성키로 하고 부지 확보에 나섰다. 민자 사업이 마무리되면 속초와 양양 수산, 강릉항, 삼척 덕산항을 연결하는 동해안 마리나 벨트가 조성된다.

윤광규 환동해본부 해양관광팀장은 “2018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수도권과 동해를 잇는 각종 도로와 철도망이 개통되고 국제적인 인지도가 높아지면 동해안이 국제적 수준의 고급 해양레저 휴양지로 부상해 요트를 즐기려는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릉 조한종기자 bell21@seoul.co.kr

2012-08-0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 장지천 숲체험원 다시 열어요”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유아숲체험원 점검

‘온 마을이 학교다’… 양천 마을교육공동체 추진

민간주도 거버넌스형… 29일까지 공모 학교·동별·방과후·학부모 사업 등 대상

노원, 임산부 1353명에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年 41만원 지원… 25일부터 선착순 모집 “안전 먹거리 먹고 농가 판로 확보 돕고”

금천 “구민여러분 올해 이렇게 달라집니다”

생활정보 담은 ‘달라지는 금천’ 발간 행정·일자리·교통·복지 등 54건 수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