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가 쇼핑하듯 땅 사들여… 윤리가 땅에 떨어진 LH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하천 홍수위험지역 표시 지도 공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청년 고용률 낮아 비상인데… 공공기관 67곳 고용의무 외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진천·음성 땅 싸움에 충북 혁신도시 등 터지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접경지 알짜 땅 1만9000㎡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11개 공공기관이 이전하는 충북 혁신도시 계획이 산으로 가고 있다. 혁신도시가 양 지방자치단체에 걸쳐 있다 보니 사사건건 충돌하고 있어서다.

19일 충북도에 따르면 충북 혁신도시 전체 면적 692만 5000여㎡가 진천군(49%)과 음성군(51%)에 걸쳐 있다. 도가 혁신도시 후보지를 선정하면서 지자체들의 반발을 최소화하기 위해 양 지자체 접경지대를 선택한 것이다. 솔로몬의 지혜를 발휘한 듯했지만 지금은 독이 된 셈이다.

현재 양 지자체 사이 최대 쟁점은 유보지다. 유보지란 개발계획이 수립되지 않은 땅인데 혁신도시 유보지 가운데 1만 9000여㎡가 양 지역에 걸쳐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토지 이용 효율성을 위해 접점을 찾고 있지만 두 지자체는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걸쳐 있는 유보지의 90%가 있는 진천군은 당연히 100% 가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음성군은 4대6 정도로 나눠야 한다고 맞선다. 음성군 윤병일 지역개발팀장은 “이 유보지는 법무연수원 부지를 확대하면서 축소된 유보지를 대체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면서 “이 과정에서 줄어든 유보지 면적이 우리가 더 많아 진천군이 양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이 유보지 확보에 사활을 거는 것은 공동주택을 건설할 수 있는 등 이용가치가 있어서다.

그러나 LH충북본부 최종철 과장은 “분할된 채 아파트를 지으면 같은 단지 주민들이 진천군민과 음성군민으로 나눠지는 등 혼란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3-02-2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 반딧불이’… 금천 고가의 공간 혁신

[현장 행정] 유성훈 구청장, 어둡던 하부 180도 변신

명상·운동으로 재충전… ‘마음 백신’ 만드는 양천

[현장 행정] 건강힐링문화관 방문한 김수영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