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새만금개발청 어디로 갈까

전북 “업무효율 높은 세종시 딱” 군산 “사업현장 있는 곳에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는 9월 설치되는 새만금개발청의 입지를 놓고 전북도와 군산시가 서로 다른 의견을 보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새만금개발청은 차관급인 청장 아래 300여명의 공무원이 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새만금개발청이 들어서는 지역을 놓고 전북도는 세종시를 염두에 두고 있는 반면 군산시민들은 현장이 있는 지역에 입지해야 된다고 맞서고 있다.

전북도는 새만금개발청이 사업 초기에 예산, 인력, 사업 방향 등 총체적인 틀을 짜야 하기 때문에 국토교통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등 정부 6개 부처가 이전한 세종시에 자리를 잡아야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이유를 내세우는 것으로 10일 전해졌다.

전북발전연구원 김재구 연구위원은 “새만금사업은 앞으로 20년 이상 지속되는 대역사이기 때문에 부처 간 업무협의 용이성과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세종시에 있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새만금지구 현장인 군산시의 경우 현장성과 상징성은 있으나 업무 초기에 새만금개발청이 들어서면 업무 추진에 차질이 예상된다”며 “군산에는 현장 사업소를 설치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군산지역은 새만금개발청을 사업 현장이 있는 군산시에 유치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군산상공회의소는 “새만금개발청은 초기부터 군산지역에 설치해야 상징성도 있고 그에 따른 경제적 부가가치도 높아질 것”이라며 “조만간 새만금개발청 군산 유치 의견을 담은 대정부 건의서를 제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군산상의는 “새만금개발청이 설치되면 현재 군산시에 있는 새만금군산경제자유구역청이 없어지기 때문에 그 청사에 개발청이 들어서야 한다”고 주장한다.

군산시도 새만금개발청 유치 당위성에 공감하는 분위기다. 군산시는 전북도와 직접적인 대립각을 세우지 않고 있으나 지역 여론을 감안해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3-06-11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23일, 조 장관 자택 주변에는 40여명의 취재진과 주민, 보수단체 회원들이 뒤섞여 어수선했다. 평소 조 장관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