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국립대병원 인턴 대거 미달 사태

부산·경북대 등 대부분 정원 못 채워

동일 민원 다시 제출 땐 ‘제3자’가 처리

‘도돌이표 처리’ 막아 객관성 제고

개성공단 중단… 지자체 남북사업 꺼지나

직격탄 맞은 강원… 시작 앞두고 멈춘 경기

topSection[1]['ko_name']

양천구 금연교육 교실로

29개 학교 전문강사 방문강의… 축제의 거리도 금연구역으로

수정 : 2014-04-18 04:27
양천구가 지역 청소년들에게 흡연의 폐해를 알리는 데 소매를 걷어붙였다.

구는 학교로 찾아가 흡연 예방 교육을 하는 ‘청소년 클린스쿨’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전문 금연강사가 지역 초·중·고교를 직접 찾아가 청소년기 금연의 필요성과 인체의 피해, 담배의 유해성분, 술·담배 거절하기 등에 대해 가르치는 것이다.

올해 청소년 클린스쿨을 운영하기로 한 학교는 모두 29곳이다. 지난 한 달 동안 8곳에서 학생 5000여명이 흡연 예방 교육을 받았다. 16일 양동초, 22일 봉영여중, 23일 신기초등학교를 비롯해 11월까지 각 신청 학교의 일정에 따라 계속 운영된다.

구는 간접흡연의 유해환경으로부터 청소년과 지역 주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오는 7월 1일부터 지역 63개 초·중·고 학교절대정화구역과 버스정류장 249곳, 목1동 행복한 세상 백화점 일대 ‘축제의 거리’를 금연구역으로 확대 지정할 계획이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4-04-18 28면

“억류되나 술렁” 개성공단 공포의 1박2일

승용차에 실린 짐만 겨우 허용… 일부, 억지로 반출하다 압류도“11일 오후 5시쯤에 개성공단관리위원회 4층 회의실에 각 업체 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명동굴 올 150만명 유치”

양기대 시장, 일자리 300개 목표

서울 ‘경제민주화도시’ 협약식

박원순 시장, 민변-한국노총 등과 체결

‘무한도전’ 서초

조은희 구청장 부처 협업 심포지엄

“보호지역 재산권 침해없게 노력”

박보환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