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현직 기자한테 배우는 기자 되는 법

용산구, 기사 작성·사진 촬영법 강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이스북 등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큰 인기를 끌면서 글과 사진을 통해 자신을 표현하려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소소한 일상을 주제 삼아 글다운 글을 쓰는 건 쉽지 않다. 용산구가 이러한 주민의 고민을 해결해 주기 위해 글쓰기 강좌를 연다.

구는 19일 주민을 상대로 글쓰기와 사진 찍는 법 등을 가르치는 ‘나도 기자다’ 강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20세 이상 용산구 주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수강 신청은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용산구교육종합포털(yedu.yongsan.go.kr)에서 하면 된다. 모집 인원은 선착순 30명이며 수강료는 1만원이다.

구는 이번 수업을 통해 취재와 글쓰기, 사진 촬영, SNS 활용법까지 전반적으로 가르쳐 지역 주민을 1인 미디어 전문가로 키워 낼 계획이다. 또 수강생 중 일부를 주민 기자로 선발해 구정 기사 작성을 맡길 방침이다.

강의는 다음달 22일부터 3월 9일까지 ‘마음을 움직이는 글쓰기’ ‘취재와 기사 작성 요령’ ‘스마트폰으로 사진 잘 찍기’ ‘기사 작성 심화 및 실습’ ‘SNS 활용 소통 능력 기르기’ ‘기자로 산다는 것’ 등 모두 6가지 주제로 진행된다.

강사로는 현직 기자와 청와대 연설비서관 등을 지낸 강원국 메디치미디어 편집주간 등이 참여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번 기자학교를 통해 지역사회 소통 문화가 더욱 확산될 것”이라면서 “주부, 은퇴자 등 용산주민이 제2의 인생을 설계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뜻깊은 강의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6-01-2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