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공병원 신·증축 추경 반영한다더니… 노사정 합

文 “잠정합의문 내용 3차 추경에 증액” 현실엔 4차 추경·내년 예산안에도 빠져 공공병원 최대 걸림돌 예타 개선도 답보 “文대통령 공공의료 언급은 립서비스”

감사원 “靑 어린이날 영상제작 때 국가계약법 위반”

용역계약 체결 전에 특정 업체에 발주 납품 완료 상태서 계약기간 허위 명시 비서실 “일정 촉박 탓… 재발방지 교육”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법안 폐기하라”…새달 파업 예고

운영책임 ‘학교→국가·지자체’ 법안 발의 돌봄전담사들 “공공성 훼손… 법 폐기를” 교원단체 “정부·지자체 책임져야 할 복지”

“나에게 맞는 직업은 뭘까” 고민되는 학생들 모여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용산구 진로체험 사업 진행

입시 준비에 바쁜 학생들은 어떤 직업이 나에게 맞을지 고민조차 할 시간이 부족하다. 특히 국어와 영어, 수학 등 입시 과목 위주로 가르치는 우리 교육 현실에서는 직업에 대한 정보를 얻기도 어렵다. 서울 용산구가 학생과 학부모의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해주기 위해 나섰다.

용산구는 새 학기를 맞아 지역 내 청소년을 대상으로 다양한 진로체험 사업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은 지난해부터 벌이는 ‘청소년과 함께하는 건축분야 직업 탐방’이다. 유명 건축가가 고등학생들과 함께 지역 내 건축물을 돌아보며 설계 과정 등을 들려주는 식으로 진행된다. 이달부터 11월까지 모두 6회에 걸쳐 우수 건축물과 박물관, 공사현장 등을 살필 예정이다. 오는 26일 한남동 ‘뮤직 라이브러리’에서 열리는 첫 탐방 행사 때는 이 건물을 설계한 고대곤 가아건축사사무소 대표가 일일 강사로 나선다. 참여 학생은 지역 내 학교장의 추천을 받아 1회당 30명 이내로 뽑는다.

용산구 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 ‘미래야’에서는 청소년 대상 직업체험과 진로교육 프로그램이 수시로 열린다. 오는 12일에는 식품영양학과 체험, 26일에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홍보마케팅 전문가 직업체험 등이 예정돼 있다. 또 11월 열릴 청소년 행복진로콘서트를 기획·진행할 청소년 공연문화기획단도 오는 10일까지 모집한다. 미래야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 참여는 홈페이지(miraeya.or.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구는 하반기 구청사에서 공무원 직업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6-03-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전국시군구의장協 회장에 조영훈 서울 중구의장

4선 조 회장, 중구의회서 첫 당선 영광 “지방자치법 개정안, 기초단체도 적용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