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일거양득’ 강남구… 자전거 정비·교육 한번에

1급 정비기사 펑크 수리법 등 강의…응급처치 방법 등 안전문화 교육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가 오는 10월까지 ‘내 손으로 하는 자전거 정비 교실’을 운영한다. 이번 행사는 자전거 인구 1200만명 시대를 맞아 자전거와 관련된 지식을 보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상·하반기로 나눠 모두 10회 진행할 예정이다.


최근 강남구에서 마련한 ‘내 손으로 하는 자전거 정비 교실’ 행사에 참가한 지역 주민들이 타이어 펑크 수리와 장착 방법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강남구 제공

첫 교육은 7일 대치근린공원에서 열린다. 1급 정비기사인 자전거 연합회 조광욱 강사가 타이어 펑크 수리와 장착, 자전거 사고 시 응급처치 방법, 브레이크·체인 손질 등 자전거를 타면서 겪을 수 있는 가벼운 고장들에 대한 대처법을 알려준다. 자전거 정비 교실은 8일(영동3교)과 9일(청담가로공원), 10일(영동5교), 11일(대치근린공원)에도 잇따라 열린다. 하반기 교육은 10월 4일부터 8일까지 예정돼 있다.

이번 교육은 강남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다. 회당 20명 내외로 실습 위주의 맞춤형 교육으로 진행된다. 평일에 시간을 내기 어려운 직장인을 위해 토요일 과정이 새롭게 운영된다. 교육 당일에도 현장 접수가 가능하다.

교육을 원하는 이들은 교육 일정에 맞춰 가까운 교육장을 찾아보면 된다. 교육 신청은 강남구청 교통정책과(02-3423-6413)로 하면 된다.

아울러 구는 자전거 교실, 자전거 대여, 자전거 보관소 운영, 자전거 이동 수리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 타기 문화를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신동명 구 교통정책과장은 “자전거 인구가 크게 늘면서 안전사고 또한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면서 “안전한 자전거 타기 캠페인과 자전거 정비 교실 참여를 통해 자전거 타기 문화가 생활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6-06-0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