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어린이 ‘인권 놀이터’ 성북구에 가면 있대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처음으로 서울 성북구에 어린이를 위한 ‘인권 놀이터’가 생겼다.


김영배(왼쪽) 서울 성북구청장이 어린이 인권놀이터를 찾은 어린이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성북구 제공

2013년 국내 최초로 유니세프에서 아동친화도시로 인증받은 성북구는 지난 19일부터 안암동 주민센터에서 인권전시관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안암동 주민센터는 설계부터 건축까지 인권을 고려하는 인권건축을 도입한 우리나라 최초의 인권청사다. 인권전시관은 주민센터 내부에 42㎡ 면적으로 조성돼 인권 관련 전시와 교육을 할 수 있다. 인권전시관 개관식에 이어 어린이 인권미디어 놀이터에 참석한 어린이들의 즐거운 인권 체험이 이어졌다. 어린이 인권놀이터는 인권전시관의 첫 번째 프로젝트다.

화면 속 공을 이용해 단어 블록을 맞춰 인권문자를 완성하는 인권게임을 비롯해 아동의 4대 권리에 대해 표현하기, 인권전시관 별명 짓기 등 신기한 어린이용 인권 프로그램에 어린이들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놀이에 빠졌다. 인권 영상을 관람하며 쉴 수 있는 비밀의 방에도 어린이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아이들은 놀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남을 존중할 때 나도 존중받을 수 있다는 인권의 개념에 대해 이해할 수 있게 된다.

어린이 인권미디어 놀이터는 사전예약제로 올해 말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구는 초등학교나 지역아동센터와 함께 다양한 인권교육 체험 행사를 운영할 예정이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은 “어린이의 권리를 잘 지키는 사회는 모든 사회적 약자의 권리도 잘 지키는 사회”라고 강조하면서 “안암동 주민센터 인권전시관은 사회적 약자인 우리나라 어린이의 인권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곳”이라며 어린이들에게 자주 놀러 올 것을 당부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6-07-2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