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크 행정한류…연봉, 대통령의 10배”

공무원 수출 1호 김남석 전 차관

신임 순경 58% “가늘고 길게 가야죠”

“총경은 무슨…개인생활에서 만족찾자”

topSection[1]['ko_name']

광진구 유학생 “쓰레기 분리 배출 배웠어요”

區, 세종대 교환학생 140명에 종량제봉투 사용법 등 교육

입력 : 2017-03-14 21:12 | 수정 : 2017-03-14 22:4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에서 쓰레기는 이렇게 처리해요.”

광진구는 지난 9일 세종대 군자관에서 세종대 주택형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외국인 교환학생 140명을 대상으로 ‘쓰레기 제로화’ 교육을 했다고 14일 밝혔다. 광진구에는 건국·세종·장신 등 3개 대학교에 외국인 유학생이 2614명이 재학 중이다.

분리수거, 종량제봉투 사용, 종류별 쓰레기 내놓는 날, 쓰레기 버리는 장소 등 기본적인 쓰레기 처리 방법에 대해 알려줬다. 학생들이 직접 종량제봉투 안에 들어 있는 비닐류, 종이류, 음식물류 등의 쓰레기를 구분해 처리하는 시간도 가졌다.

한 유학생은 “주민들이 쓰레기 처리 때 자주 위반하는 사례 위주로 알게 쉽게 설명했다”며 “쓰레기 분리 배출이 왜 중요한지 알게 됐다”고 말했다. 광진구 관계자는 “세종대와 함께 외국인 유학생들의 한국 생활 적응을 돕고자 이번 교육을 마련했다”며 “외국인 유학생들도 우리 구의 ‘길거리 쓰레기 제로화’ 정책에 동참하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광진구는 초·중학교들도 직접 찾아 학생들 눈높이에 맞게 종량제봉투 사용법 등을 알려주는 ‘찾아가는 분리배출 체험 교실’을 운영한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 “이번 교육은 외국인 유학생들도 지역 내 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한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깨끗한 광진’을 만드는 데 기여하는 길을 열었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쓰레기 분리 배출을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3-15 16면

박근혜 30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여부 31일쯤 결

검찰이 2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때 뇌물 수수 혐의 등을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전 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희망의 나비 만난 독거남

양천구 ‘나비男 프로젝트’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26개 아파트 공동체 사업

성동구 올 예산 8700만원 투입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