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공중정원 보행친화 시대 스타트

‘서울로 7017’ 새달 20일 개방

역세권에 시세 60% 임대…脫도심 막는다

<서울형 도시재생 디벨로퍼 2> 콤팩트 시티

광진구 유학생 “쓰레기 분리 배출 배웠어요”

區, 세종대 교환학생 140명에 종량제봉투 사용법 등 교육

입력 : 2017-03-14 21:12 | 수정 : 2017-03-14 2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에서 쓰레기는 이렇게 처리해요.”

광진구는 지난 9일 세종대 군자관에서 세종대 주택형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외국인 교환학생 140명을 대상으로 ‘쓰레기 제로화’ 교육을 했다고 14일 밝혔다. 광진구에는 건국·세종·장신 등 3개 대학교에 외국인 유학생이 2614명이 재학 중이다.

분리수거, 종량제봉투 사용, 종류별 쓰레기 내놓는 날, 쓰레기 버리는 장소 등 기본적인 쓰레기 처리 방법에 대해 알려줬다. 학생들이 직접 종량제봉투 안에 들어 있는 비닐류, 종이류, 음식물류 등의 쓰레기를 구분해 처리하는 시간도 가졌다.

한 유학생은 “주민들이 쓰레기 처리 때 자주 위반하는 사례 위주로 알게 쉽게 설명했다”며 “쓰레기 분리 배출이 왜 중요한지 알게 됐다”고 말했다. 광진구 관계자는 “세종대와 함께 외국인 유학생들의 한국 생활 적응을 돕고자 이번 교육을 마련했다”며 “외국인 유학생들도 우리 구의 ‘길거리 쓰레기 제로화’ 정책에 동참하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광진구는 초·중학교들도 직접 찾아 학생들 눈높이에 맞게 종량제봉투 사용법 등을 알려주는 ‘찾아가는 분리배출 체험 교실’을 운영한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 “이번 교육은 외국인 유학생들도 지역 내 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한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깨끗한 광진’을 만드는 데 기여하는 길을 열었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쓰레기 분리 배출을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3-1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홍준표 부부 러브스토리 “洪, 매일 돈 입금해”

양가서 결혼 반대 ‘마음고생’…입맛도 전라도로 ‘흡수통일’“영호남 지역감정이 극에 달했던 시절 경남 창녕 출신 촌놈과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강서구 민·관 청렴 업무 협약

공익신고 상담·반부패 교육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중

용산 전체 비중 30% 달성 목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