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노원구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줄었다

‘스마트 아이보호’ 앱 무료 제공, 위험군 5.2%P↓… 예방 톡톡

입력 : 2017-03-15 22:34 | 수정 : 2017-03-15 2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가 2015년부터 지역 내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와 함께 노원구 초·중·고등학교에 다니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스마트폰 중독 위험군은 2015년, 지난해 각각 18.9%(2523명 중 476명), 13.7%(4658명 중 638명)를 기록했다. 5.2% 포인트가 떨어졌다.

노원구가 2015년부터 무료로 배포하는 ‘스마트 아이보호’ 애플리케이션(앱)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구는 날로 심각해지는 청소년의 스마트폰 중독 예방을 위해 앱을 개발한 민간업체에 1인당 연회비 3만원씩을 제공하고 주민들에게 무료로 나눠 줬다.

학부모들은 자신의 안드로이드 폰에 앱을 설치해 자녀의 스마트폰 사용시간, 사용 가능한 앱 등을 설정할 수 있다. 다만 이 과정에서 자녀 동의는 필수다. 학부모가 앱을 설치하면 자녀에게 ‘부모님이 앱을 설치했다.

당신도 설치하겠느냐’는 메시지가 가는데 이때 거절을 누르면 강제할 수 없다는 게 구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난해 앱을 사용한 학부모는 890여명이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지역 초·중·고와 협력해 가정통신문으로 학부모에게 ‘스마트 아이보호 앱’ 사용을 안내하고 있다”면서 “반드시 자녀와 상의해 사용정책을 설정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3-1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송월, 확고한 커피취향 “아메리카노 달라”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은 방남 이틀째인 22일 서울의 공연장을 둘러보기 위한 일정에 돌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