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노원구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줄었다

‘스마트 아이보호’ 앱 무료 제공, 위험군 5.2%P↓… 예방 톡톡

입력 : 2017-03-15 22:34 | 수정 : 2017-03-15 2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가 2015년부터 지역 내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와 함께 노원구 초·중·고등학교에 다니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스마트폰 중독 위험군은 2015년, 지난해 각각 18.9%(2523명 중 476명), 13.7%(4658명 중 638명)를 기록했다. 5.2% 포인트가 떨어졌다.

노원구가 2015년부터 무료로 배포하는 ‘스마트 아이보호’ 애플리케이션(앱)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구는 날로 심각해지는 청소년의 스마트폰 중독 예방을 위해 앱을 개발한 민간업체에 1인당 연회비 3만원씩을 제공하고 주민들에게 무료로 나눠 줬다.

학부모들은 자신의 안드로이드 폰에 앱을 설치해 자녀의 스마트폰 사용시간, 사용 가능한 앱 등을 설정할 수 있다. 다만 이 과정에서 자녀 동의는 필수다. 학부모가 앱을 설치하면 자녀에게 ‘부모님이 앱을 설치했다.

당신도 설치하겠느냐’는 메시지가 가는데 이때 거절을 누르면 강제할 수 없다는 게 구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난해 앱을 사용한 학부모는 890여명이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지역 초·중·고와 협력해 가정통신문으로 학부모에게 ‘스마트 아이보호 앱’ 사용을 안내하고 있다”면서 “반드시 자녀와 상의해 사용정책을 설정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3-1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레밍 발언 김학철 수해 복구활동 혼자만 빠져

최악의 물난리를 외면한 채 외유성 유럽연수에 나섰다 여론의 거센 비난을 받은 충북도의원들이 휴일인 23일 속죄의 수해 복구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