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지역인재 30% 의무채용 ‘딜레마’

수도권대 성적 우수자들 고향서 취업 ‘불이익’

‘공시 열풍’에 민간경력공채 경쟁률도 껑충

104명 선발 5급 3372명, 7급은 4719명 몰려

구리~포천 민자 고속도로 6월 말 개통

남구리 IC ~ 신북 IC 44.6㎞ 구간

입력 : 2017-04-23 17:34 | 수정 : 2017-04-23 19: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주신도시 ~ 잠실 30분대 가능
포천 지역 관광지 활성화 기대

서울 강남에서 경기 포천을 1시간 안에 오갈 수 있는 구리~포천 간 민자 고속도로가 오는 6월 30일 0시 개통한다. 5년간 2조 8723억원을 투입했다. 서울 암사대교 부근 남구리 IC부터 포천 신북 IC까지 44.6㎞를 연결하는 경기북부지역의 첫 남북 연결 고속도로다. 2025년 세종시까지 연결되면 43번 국도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 경기북부 지역 주요 도로의 만성 차량 정체 해소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전환점이 될 전망이다. 향후 구리~안성(71㎞) 고속도로, 세종~안성(58㎞) 고속도로와 연결되면 충남 및 호남까지 이동시간도 1시간 이상 단축될 수 있다.

서울북부고속도로㈜ 측은 23일 “경기북부 지역의 물류·유통·산업시설의 추가 유치가 기대돼 수도권 전체 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고속도로는 택지개발 중인 양주신도시까지도 지선으로 연결된다. 양주신도시에서 서울 잠실 등 강남권까지 승용차로 30분대에 오갈 수 있다.

포천 지역 주요 관광지 활성화도 예상된다. 포천시 관계자는 “서울 강남에서 포천아트밸리·산정호수·백운계곡·이동갈비촌·일동 온천 지역 등 주변 관광지를 차량으로 1시간 안에 접근할 수 있다”고 밝혔다. 포천·연천·가평을 찾는 관광객은 만성 교통정체로 수년 전부터 큰 변동이 없었다. 서울북부고속도로 측은 “시간당 45.26㎞에 불과한 43번 국도의 차량 통행 속도가 61.57㎞로 빨라지고, 일일 교통량이 30%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통행료는 3600원 내외가 될 전망이다. 포천시 관계자는 “한국도로공사가 운영하는 고속도로의 ㎞당 통행료 평균치 48.76원보다는 높고, 주요 민자 고속도로 평균치 123.1원보다는 낮게 결정될 것”으로 예측했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구리~포천 간 민자 고속도로 개통으로 경기남부보다 저평가된 경기동북부 지역 지역경제에 훈풍이 예상된다”면서 “남구리IC 시작점 주변이 비효율적으로 설계된 점은 두고두고 아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7-04-2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미홍 궤변 “법률상 대통령은 아직 박근혜”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법률상 대통령은 아직 박근혜”라고 주장해 비난을 받고 있다.정미홍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脫원전 시대 청정 에너지 충전

미니 태양광 이끄는 동대문구

‘봉제 특구’ 중랑서 봉 잡았다

‘특구’ 개발 7부능선 나진구 구청장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