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국내 최대 인천 왕산마리나 전면 개장

입력 : 2017-06-19 17:13 | 수정 : 2017-06-19 17: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요트 300척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국내 최대 마리나 시설인 ‘왕산마리나’가 인천 중구 을왕동 9만 9000㎡에 19일 전면 개장했다.

대한항공과 인천시는 2011년 3월 업무협약을 맺고 용유·무의도 문화관광·레저 복합도시 조성사업의 하나로 왕산마리나를 조성했다. 이곳은 35∼165피트 규모의 요트 266척을 접안할 수 있는 해상 계류장과 34척을 수용하는 육상 계류장을 갖췄다. 대한항공의 출자기업인 왕산레저개발이 사업비 1500억원 중 1333억원을 투자했고 인천시가 시비와 국비를 합쳐 167억원을 지원했다.

요트 300척도 OK, 인천 왕산마리나 전면 개장
(인천=연합뉴스) 인천시 중구 을왕동 980일대 9만9천? 터에 조성된 인천 왕산마리나가 19일 전면 개장했다.
요트 300척을 동시 수용할 수 있다. 사진은 인천 왕상마리나 전경. 2017.6.19 [대한항공 제공=연합뉴스]/2017-06-19 16:41:59/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왕산마리나는 2년간의 공사 기간을 거쳐 2014년 7월 준공돼 같은 해 9월 인천아시안게임 요트경기장으로 사용됐다. 이후 일부 시설만 운영되다가 인천시의 마리나 시설 소유권 이전 심의가 완료됨에 따라 전면 개장하게 됐다. 대한항공은 앞으로 20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해 왕산마리나 일대를 숙박·판매시설·요트시설·클럽하우스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춘 국제 수준의 해양레저 명소로 발전시킬 방침이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세월호 청문회 위증 조여옥 처벌” 20만명 청

2016년 말 진행된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위증했다는 의혹을 받는 간호장교 조여옥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