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가덕 신공항엔 초당적 협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찰·지자체 신경전에 자격 논란까지… 자치경찰제 곳곳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주소 공개·가족 위협 ‘막가는 배달’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전보훈병원 장례식장서 시신 바뀌어 화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전보훈병원 장례식장에서 시신이 바뀌어 남의 아버지를 화장하는 일이 발생했다.

12일 오전 9시 대전보훈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할 예정이던 임모(75)씨의 유가족은 발인 직전에 장례식장 직원의 얘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 “관이 없어졌다”는 것이다. 임씨의 아들(46)이 장례식장에 아버지로 알고 모셔놓은 관을 확인해보니 곽모(85)씨로 적혀 있었다.

임씨 유가족과 직원들은 이날 8시 발인한 관이 어디로 갔는지 수소문하니 이미 세종시 은하수공원 화장장에서 화장 중이었다. 곽씨 유가족이 임씨를 아버지로 알고 한 시간 전 발인해 간 시신이다. 두 시신이 장례식장에서 바뀌어 출상된 것이다.

그나마 임씨의 시신은 분골하기 전이었다. 임씨 유가족은 급히 달려가 화장 절차를 중단하고 유골을 건네 받았다. 곽씨 유가족도 화장까지 치른 시신이 다른 사람이라는 사실에 황당해했지만 장례식장에 있던 진짜 아버지 시신을 전달받은 뒤 다시 절차를 밟아 화장을 끝냈다.

임씨 유가족은 “너무도 어이가 없는 일이 생겨 가족들 상처가 크다”며 “경황이 없어 어떻게 대응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대전보훈병원은 장례식장을 위탁 운영하고 있다. 장례식장 관계자는 “이날 오전 시신 다섯구가 잇따라 출상하는 상태에서 직원들이 실수를 저지른 것 같다”며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남, 중고생 위한 ‘찾아가는 결핵검진’

연말까지 중2·중3·고2 1만 2400명 대상 조기 발견·치료해 집단감염 선제 대응

강동 원도심 경관 사업비 1억 3300만원 확보

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 공모사업 선정 지역 경관·디자인 전문가제도 운영 활력

4차 혁명 일자리 잡는 구로 “AI·VR 면접까지 책임진다”

구로구 일자리 문화공간 ‘청년이룸’ 개발자·데이터마케터 등 직무훈련 운영 무료교육에 지방 청년들 ‘원정수업’까지 취준생·재직자 멘토링 프로그램도 인기 매달 청년예술가 작품전시 기회도 마련

관악 어디서나 퍼지는 책향기

봉현작은도서관 3D프린터로 창작활동 지하철역 U도서관 비대면 무인서비스 자치구 첫 ‘동네서점 바로 대출제’ 시행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