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기업 평가 일자리·윤리경영 중시

사회적 가치 신설… 배점 35점

“독도경관 해친다” 허락되지 않는 위령비

[생각나눔] 위령과 자연보호 사이

창덕궁~화성 융릉 ‘정조 능행차’ 221년 만에 완벽하게 되살린다

9월 22~24일 총 59.2㎞ 구간, 연인원 4210명·말 720필 투입

입력 : 2017-07-16 17:28 | 수정 : 2017-07-16 17: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민동락의 길’ 주제로 재현

경기 수원시는 지난해 서울 창덕궁에서 수원화성 연무대까지 진행된 ‘정조대왕 능행차’를 올해 화성 융릉까지로 늘려 완벽하게 재현한다. 사진은 지난해 능행차 장면.
수원시 제공

경기 수원시 화성문화제의 가장 큰 볼거리인 ‘정조대왕 능행차’가 서울 창덕궁에서 화성 융릉에 이르는 59.2㎞ 구간에서 완벽하게 재현된다.

16일 수원시에 따르면 올해 수원화성문화제는 오는 9월 22~24일 화성행궁, 행궁광장 등 수원화성 일원에서 ‘여민동락의 길’을 주제로 열린다. 메인 행사인 능행차 재현은 수원·화성·서울시가 공동주최한다.

수원시와 서울시는 지난해 10월 서울 창덕궁에서 수원화성 연무대까지 47.6㎞에 이르는 구간에서 공동 재현한 바 있다. 을묘년(1795년) 능행차가 전 구간에서 재현된 것은 221년 만에 처음이었다. 하지만 능행차가 사도세자의 능이 있는 장소(융릉)에서 마무리되지 못했는데 올해는 창덕궁에서 융릉까지 59.2㎞ 구간에서 ‘완벽 재현’한다.

능행차 재현에는 연인원 4210명, 말 720필, 취타대 15팀이 투입된다. 역대 최대 규모다. 첫날 창덕궁에서 시흥행궁 구간(21.24㎞)에서 행렬이 이어지고 둘째 날에는 서울 금천구청에서 연무대 구간(26.4㎞)과 화성행궁에서 융릉에 이르는 구간(11.6㎞)에서 동시에 능행차 재현이 진행된다.

올해 처음으로 이뤄지는 화성 구간 재현에는 300명, 말 100필이 동원된다.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연무대까지 이어지는 구간이 ‘하이라이트’다. 행렬단 1810명, 말 240필이 투입돼 장관을 연출할 예정이다. 서울 구간에서는 출궁 의식(창덕궁), 배다리 밟기 놀이(노들섬), 풍물패 대북공연(시흥행궁) 등을, 수원 구간에서는 ‘정조대왕 수원입성 환영식’, ‘출궁 의식’(화성행궁), ‘수원유수 정조맞이’ 등을 볼 수 있다. 융릉에서는 각종 제사의식을 한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7-07-1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H그룹에 ‘朴 인권문제’ 변호를 부탁한 사람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인권침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국제 법무팀 ‘MH그룹’이 박 전 대통령의 불구속 재판을 촉구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동작이 만들어 갈 희망 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도시재생 가치’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