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월곶~판교 고속전동차 사업 2019년 착공

40㎞ 구간… 2024년 개통, 시흥 장곡역 등 11개역 정차

입력 : 2017-07-20 18:08 | 수정 : 2017-07-20 18: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력분산식 고속전동차(EMU)가 시속 200㎞ 이상 속도로 질주하는 경기 시흥 월곶~판교선 기본계획안이 오는 10월 확정 고시된다.

시흥시는 2016년 3월 기본계획에 착수한 월곶~판교 노선 철도사업이 실시설계를 거쳐 10월 사업기본계획을 확정 고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월곶~판교선은 인천~강릉을 동서로 연결하는 국가 간선철도의 수도권 주요 노선 중 하나다. 총연장 40.13㎞, 복선전철로 2조 4000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월곶역을 시작으로 장곡~시흥시청~광명~석수~안양~안양운동장~인덕원~청계~서판교~판교역 등 모두 11개역이 들어선다.

특히 시가 역점 추진했던 장곡역이 기본계획에 추가로 포함돼 지역 숙원사업도 해결됐다. 2019년 착공 후 2024년 개통할 예정이다. 월곶~판교선이 완공되면 대중교통으로 1시간 30분가량 걸리던 이동시간이 30분으로 크게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오랜 시간 동안 공들여 추진했던 사업으로 남은 절차를 차질 없이 추진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전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2017-07-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파죽의 컬링, 동률이면 4강팀 뽑는 기막힌 묘수

동률일 경우 플레이오프 진출 여부를 위한 절차 DSC열쇠는 경기 전 연습투구 기록 ·· LSD 평균값으로 결정컬링 여자 대표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