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앞 유휴지 시설개선 촉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과천시가 정부과천청사 앞 중앙동 6번지 2만 6252㎡의 유휴지에 대한 시설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박창화 과천시 부시장은 2일 기획재정부를 방문, 유휴지 쉼터 조성을 위한 시설 개선 사업비를 2018년도 예산에 책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쉼터 조성은 기재부가 청부청사의 세종시 이전에 따른 지역사회의 지원 대책으로 추진하고 있다.

3개 필지(중앙동 4,5,6번지) 총면적 8만 9000여㎡ 달하는 정부과천청사 유휴지는 행정자치부가 관리하는 국유지로 과천 도심 중심에 있는 대규모 부지다. 개발이 미뤄진 채 잔디마당, 주차장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정작 과천시민의 사용은 제한돼 왔다.

기재부는 2013년 6월 정부과천청사의 세종시 이전에 따른 유휴지 활용방안 연구용역을 통해 중앙동 6번지를 시민들을 위한 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4∼5번지는 상업 및 복합시설로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그러나 정부의 사업 추진이 4년 동안 표류하자 과천시민 500여명은 지난해 10월 청사 앞에서 “유휴지 관리권을 과천시에 위임해 달라”며 시민궐기대회를 갖었다. 이후 과천시와 정부과천청사관리소는 올해 3월 유휴지 6번지에 대한 시민 개방을 이끌어 냈고, 이를 기념해 5월 시민들을 위한 ‘도심속 가족행복 피크닉’을 개최했다.

박 부시장은 “과천시에 있는 정부기관의 세종시 이전으로 지역경제에 심각한 영향이 우려된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