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8% ‘최고’ 여가부도 대상 88명 중 고작 7명

지난 3년 부처별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

입력 : 2017-09-03 22:28 | 수정 : 2017-09-03 2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0.9% ‘최저’ 산림청… 대상 1140명중 불과 10명

남성 공무원의 육아휴직에는 조직의 분위기, 대체 인력 여부 등이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인사혁신처가 집계한 지난 3년간(2014~2016년)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이 가장 높았던 중앙부처는 여성가족부(8.0%)로 나타났다. 이어 방송통신위원회(6.7%), 국세청(5.7%), 공정거래위원회(4.9%), 방위사업청(4.5%) 순이었다. 이번 집계는 44개 중앙부처(교육공무원 제외)를 대상으로 했다. 남성 육아휴직 제도의 대상은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자녀가 있는 사람이다.

지난 3년간 여가부의 남성 육아휴직 대상자는 모두 88명이었으며 이 중 이용자는 7명이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여가부의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은 2014년 9.4%, 2015년 10.3%, 2016년 3.7%였다. 최근 주춤한 상황이지만, 여가부는 2014년과 2015년 2년간 전체 부처 가운데 남성 육아휴직 비율 1위를 차지했다. 여가부 한 사무관은 “남성의 가사, 육아 참여로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문화를 만드는 업무를 하는 만큼 남성 육아휴직에 대해 자유로운 분위기가 있다”고 말했다.

방통위의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은 2014년 4.7%, 2015년 6.3%, 2016년 9.1%로 매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체 부처 가운데 방통위의 남성 육아휴직 비율이 가장 높았다. 지난 3년간 방통위의 남성 육아휴직 대상자는 모두 135명이었으며 이 중 9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통위 한 과장은 “휴직을 쉽고 자연스럽게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중요한 거 같다”며 “적법한 사유로 휴직을 하면 전부 처리를 해 주는 데다 과거 방송위원회 조직과 합쳐지다 보니 유연한 사고를 가진 직원들이 많은 것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국세청의 지난 3년간 남성 육아휴직 대상자는 모두 1만 1981명이었으며 이 중 이용자는 677명이었다. 국세청의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 추이를 살펴보면 2014년 5.2%, 2015년 5.1%, 2016년 6.7%로 매년 5%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타 중앙부처의 경우 산하기관이 별로 없지만 국세청은 산하기관도 많고 지방 세무서들도 많다 보니 젊은 직원들이 많이 포진해 있는 편”이라며 “그들이 중심이 돼 분위기를 이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반면 지난 3년간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이 가장 낮았던 중앙부처는 산림청(0.9%)이었다. 2위는 농촌진흥청(0.9%), 3위는 새만금개발청(1.1%)이었다. 이어 경찰청(1.2%), 통계청(1.2%) 순이었다.

산림청의 경우 지난 3년간 남성 육아휴직 대상자는 총 1140명에 달했으나 이 중 실제 육아휴직을 사용한 남성 공무원은 10명에 불과했다. 산림청의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은 2014년 1.4%, 2015년 0.8%, 2016년 0.5%였다.

농진청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농진청의 남성 육아휴직 대상자 수는 총 888명이었지만 이 중 8명만 육아휴직을 썼다. 특히 2015년에는 대상자 중 단 한 명도 육아휴직을 쓰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 한 과장은 “행정직 업무의 경우 다른 사람이 대신할 수 있지만, 농진청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경우 대다수가 연구직이기 때문에 과제를 그만두면 대체할 사람이 없게 된다”며 “연초에 과제를 따내면 규정상 과제를 없애기도 힘들 뿐 아니라 그에 따른 여러 가지 문제가 파생되는 구조라서 남성이든 여성이든 육아휴직 자체를 쓰기가 힘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09-04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 오는 현송월 “강릉시민 따뜻한 것 같다”

21일 강릉을 방문한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강릉시민의 환영과 강릉 아트센터공연 시설에 모두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