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도 요금 가장 비싼 부산, 가장 싼 세종

17개 시·도 평균은 t당 469.1원

‘살충제 3배 초과’ 나주 달걀 전량 폐기

‘SR8MD’ 판매처에서 즉시 반품

‘전자파 평가’ 안 받은 LED 2조원대 공급

조달청, 공공기관에 수년간 부적합 조명

8% ‘최고’ 여가부도 대상 88명 중 고작 7명

지난 3년 부처별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0.9% ‘최저’ 산림청… 대상 1140명중 불과 10명

남성 공무원의 육아휴직에는 조직의 분위기, 대체 인력 여부 등이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인사혁신처가 집계한 지난 3년간(2014~2016년)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이 가장 높았던 중앙부처는 여성가족부(8.0%)로 나타났다. 이어 방송통신위원회(6.7%), 국세청(5.7%), 공정거래위원회(4.9%), 방위사업청(4.5%) 순이었다. 이번 집계는 44개 중앙부처(교육공무원 제외)를 대상으로 했다. 남성 육아휴직 제도의 대상은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자녀가 있는 사람이다.

지난 3년간 여가부의 남성 육아휴직 대상자는 모두 88명이었으며 이 중 이용자는 7명이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여가부의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은 2014년 9.4%, 2015년 10.3%, 2016년 3.7%였다. 최근 주춤한 상황이지만, 여가부는 2014년과 2015년 2년간 전체 부처 가운데 남성 육아휴직 비율 1위를 차지했다. 여가부 한 사무관은 “남성의 가사, 육아 참여로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문화를 만드는 업무를 하는 만큼 남성 육아휴직에 대해 자유로운 분위기가 있다”고 말했다.

방통위의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은 2014년 4.7%, 2015년 6.3%, 2016년 9.1%로 매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체 부처 가운데 방통위의 남성 육아휴직 비율이 가장 높았다. 지난 3년간 방통위의 남성 육아휴직 대상자는 모두 135명이었으며 이 중 9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통위 한 과장은 “휴직을 쉽고 자연스럽게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중요한 거 같다”며 “적법한 사유로 휴직을 하면 전부 처리를 해 주는 데다 과거 방송위원회 조직과 합쳐지다 보니 유연한 사고를 가진 직원들이 많은 것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국세청의 지난 3년간 남성 육아휴직 대상자는 모두 1만 1981명이었으며 이 중 이용자는 677명이었다. 국세청의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 추이를 살펴보면 2014년 5.2%, 2015년 5.1%, 2016년 6.7%로 매년 5%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타 중앙부처의 경우 산하기관이 별로 없지만 국세청은 산하기관도 많고 지방 세무서들도 많다 보니 젊은 직원들이 많이 포진해 있는 편”이라며 “그들이 중심이 돼 분위기를 이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반면 지난 3년간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이 가장 낮았던 중앙부처는 산림청(0.9%)이었다. 2위는 농촌진흥청(0.9%), 3위는 새만금개발청(1.1%)이었다. 이어 경찰청(1.2%), 통계청(1.2%) 순이었다.

산림청의 경우 지난 3년간 남성 육아휴직 대상자는 총 1140명에 달했으나 이 중 실제 육아휴직을 사용한 남성 공무원은 10명에 불과했다. 산림청의 남성 육아휴직 이용 비율은 2014년 1.4%, 2015년 0.8%, 2016년 0.5%였다.

농진청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농진청의 남성 육아휴직 대상자 수는 총 888명이었지만 이 중 8명만 육아휴직을 썼다. 특히 2015년에는 대상자 중 단 한 명도 육아휴직을 쓰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 한 과장은 “행정직 업무의 경우 다른 사람이 대신할 수 있지만, 농진청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경우 대다수가 연구직이기 때문에 과제를 그만두면 대체할 사람이 없게 된다”며 “연초에 과제를 따내면 규정상 과제를 없애기도 힘들 뿐 아니라 그에 따른 여러 가지 문제가 파생되는 구조라서 남성이든 여성이든 육아휴직 자체를 쓰기가 힘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09-04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北이 “인간쓰레기” 비난한 태영호가 내린 결정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위원에서 사퇴한다.연구원 관계자는 24일 “태영호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버스야, 성교육을 부탁해~

영등포, 찾아가는 아동 성교육

AI 로봇, 재활용을 부탁해~

동대문, 자판기 로봇 4대 설치

어르신 DJ의 ‘특별한’ 라디오

관악 ‘은빛 라디오’ 개설·운영

재난관리 으뜸區 송파

행안부 장관상 등 2관왕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