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바다 위 청와대, 관광의 섬으로 상생의 섬으로”

권민호 거제시장

입력 : 2017-09-12 17:36 | 수정 : 2017-09-13 0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저도는 대통령 옛 별장이 있고 여러 대통령이 휴가를 보낸 상징성이 있는 섬으로 자연 경치도 빼어나 관광자원으로서의 가치가 높은 섬입니다.”

권민호 거제시장

권민호(61) 거제시장은 12일 “거제시가 저도 소유·관리권을 갖게 되면 저도 관광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권 시장은 “관리권만 받아서는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어 소유권까지 모두 이양받을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당장 소유·관리권을 동시 이양하는 것이 어려우면 먼저 섬은 개방하고, 시설은 일반인들이 이용할 수 있는 것부터 단계적으로 관리권을 이관하는 방안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 시장은 “저도가 개방되더라도 대통령 휴양시설은 청와대가 관리하면서 대통령 휴양소로 계속 이용할 수 있다”면서 “대통령 휴양소 이용기간에만 일반인 출입을 제한하면 크게 문제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도에 군 전략상 해군시설 운영이 꼭 필요하다면 섬을 개방하고 군 시설은 최소한으로 운영하는 쪽으로 시와 해군이 상생하는 길을 찾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권 시장은 “내년쯤 일반인들이 저도에서 휴양·관광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준비를 잘하겠다”고 말했다.

거제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7-09-1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휴대전화랑 차량이요?”…허 찔린 우병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검찰 수사관)“무슨 영장이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