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지방공무원 ‘역대 최대’ 선발

2만 5692명 채용… 28% 증가

100만 도시 수원ㆍ창원 등 광역시 승격 관심

7개 도시 인구 걸맞은 대우 요구

우체국 택배 이제는 ‘전기차 시대’

배달 장비 1만대 친환경 교체

‘청년배당 효과’로 성남 지역화폐 유통량 1.8배 증가

입력 : 2017-09-13 16:49 | 수정 : 2017-09-13 16: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년배당 도입 이후 경기 성남시 지역화폐인 ‘성남사랑상품권’ 유통량이 두 배 가까이 늘었다. 회수율도 99.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와 성남농협은행에 따르면 2015년 133억원이던 성남사랑상품권 판매량은 2016년 249억원으로 87%인 116억원이 늘었다.

전통시장, 서점, 학원 등 7679곳의 지역 가맹 점포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성남사랑상품권 유통량이 증가하면서 지역 소상공인의 매출도 자연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청년배당은 시가 최초로 본소득 개념을 적용해 도입한 청년복지정책으로, 재산, 소득, 취업 여부와 상관없이 3년 이상 성남시에 거주한 만 24세 청년에게 분기별로 25만원(연간 100만원)씩 성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한다.

지난해 청년 1만7745명이 청년배당으로 102억2300만원 상당의 성남사랑상품권을 받았다.

청년배당 쓰임새는 다양했다. 시가 지난해 3월 말 시행한 1분기 청년배당 만족도 설문 조사 결과에서 청년배당을 생활비로 사용했다는 청년이 40.9%로 가장 많았고, 자기 계발비 17.9%, 여가문화비11.1% 순이었다.


성남사랑상품권 가맹점은 2015년 5277곳에서 2016년 7100곳, 2017년 현재 7679곳으로 늘었다. 청년층에 맞춰 동네서점 20곳, 문구점 34곳, 학원 24곳 등이 추가로 가맹 등록을 했다.

시는 내년도 하반기부터는 아동수당 연간 566억원 등을 성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할 예정이어서 지역화폐 유통량은 1000억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밀고 끌고’ 완벽했던 플랜B 작전은…태극낭자

‘에이스’ 최민정 막히자 ‘맏언니’ 김아랑 대신 스퍼트쇼트트랙 3000m 여자 계주에서 들려준 태극낭자들의 금빛 낭보는 서로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재개발은 속도보다 소통”

이문동 찾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올해 ‘스마트 도시’로 재탄생”

이성 구로구청장 신년 인터뷰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