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장 6인의 시국토론

적폐청산-북핵 특별좌담

감사원 ‘코드감사’ ‘권력의 시녀’ 오명 벗나

정권 눈치보기, 감사역량 키워야 적폐청산

서울교육청 모든 학교 건물 내진 보강

年 516억씩 투입... 2030년까지 내진 완료

‘車 없는 다리’… 고령 - 달성 5년째 갈등

강정고령보 상단 왕복 2차로 우륵교 차량 통행 “허용” “반대” 이견 팽팽

입력 : 2017-09-13 22:44 | 수정 : 2017-09-13 23: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령군 “32억 진입도로 무용지물…개통하면 年 300억 경제적 이익”
달성군 “1500억 비용 부담 유발”…관광객 감소 우려에 반대 분석도

낙동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한 경북 고령군과 대구시 달성군이 강을 가로질러 놓인 강정고령보 상단의 우륵교(길이 810m·왕복 2차로) 차량 통행을 놓고 5년째 지루한 갈등을 빚고 있다.

달성군 측은 “우륵교는 주민·관광객과 자전거만 다닐 수 있도록 한 고유 기능을 유지해야 한다”며 차량 통행을 반대하는 반면 고령군 측은 “주민 불편과 경제적 손실이 막심하다”며 차량 통행을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2012년 말 예산 3250억원을 들여 대구 달성군 다사읍∼경북 고령군 다산면을 잇는 총연장 1㎞가량의 강정고령보를 준공하고 50억원을 들여 보 위에 우륵교를 만들었지만 지금까지 통행이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다. 고령군이 32억원을 들여 만든 우륵교 진입도로도 무용지물로 전락하면서 막대한 예산이 낭비되고 있다.


강정고령보 차량통행 추진위원회 회원들이 지난 11일 오후 달성군 다사읍~고령군 다산면을 잇는 우륵교에서 집회를 열고 차량 개통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며 행진하고 있다.
고령군 제공

이에 고령군민들은 지금까지 청와대와 국회 등에 진정서를 제출했고, 국민권익위원회는 달성군과 고령군을 수차례 방문해 중재활동을 벌였지만 성과를 얻지 못했다.

이로 인한 고령지역의 피해가 갈수록 커지면서 군민 4만 6000여명이 우륵교의 조속한 차량 통행을 위해 다시 힘을 모으고 있다. 고령군의회는 13일 열린 제239차 임시회에서 ‘강정고령보 차량 통행 촉구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했다.

군의회는 결의문에서 “전국 5개 보 중 강정고령보만 유일하게 차량 통행이 금지되고 있어 1.5㎞, 2분대 거리를 14㎞를 우회해 30여분 이상 걸리고 있다”면서 “우륵교를 개통하면 물류비 절감에 따른 경제적 이익이 연간 300억원 이상 되고, 대구와 고령 다산지역 500여 기업체를 오가는 근로자들의 출퇴근 지·정체 해소 등 각종 효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반면 달성군 측은 우륵교 차량 통행이 이뤄지면 진입도로 개설 비용(최소 1500억원 이상) 부담 등의 문제가 유발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대구 쪽에서 오는 관광객이 달성군을 지나쳐 우륵교를 통해 고령군 쪽으로 넘어가면서 관광객이 줄어들 것을 우려해 달성군이 차량 통행에 반대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돈다.

고령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7-09-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김종대 겨냥 “의료진에 인권은 환자 목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22일 “(의사인)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서 IT 체험·첼로 수업

4차산업 인재 양성 나선 마포구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