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21억·강경화 35억

文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김상조 18억

실적 부풀려 9억 성과급

감사원 지방공기업 17곳 감사

“민통선에서도 농업용 드론 허용해야”

권익위, 50대 농민 민원 국방부에 권고

강서 “어르신, 치매 공포 떨쳐내요”

보건소 등 예방프로그램 운영

입력 : 2017-09-14 17:54 | 수정 : 2017-09-14 18: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의 치매 예방 프로그램이 호평을 받고 있다. 강서구는 “강서구보건소와 강서구치매지원센터의 치매 예방·진단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내 수많은 노인들이 치매 공포에서 벗어났다”고 14일 밝혔다.
지역 노인들이 서울 강서구치매지원센터에서 색종이를 활용해 인지훈련을 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보건소와 센터에서는 다양한 치매 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총명침 시술과 한의학 체조 등 한의학과 접목한 뇌 건강증진 프로그램, 컴퓨터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한 인지기능 증진 훈련인 스마트 브레인 교실, 음악과 미술을 활용한 프로그램, 치매가족 대상 프로그램 등이다.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을 위해 전국 최초로 방문간호사가 직접 찾아가 인지기능훈련, 치매예방 체조 등을 해 주는 치매 예방 운동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센터에서는 치매예방 운동치료실을 설치, 치매 환자들에게 맞춤형 운동치료도 제공하고 있다. 운동치료실에는 유산소 운동기구, 순환식 근력 운동기구, 체성분 분석기 등 치매 예방에 효과적인 운동기구들이 구비돼 있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아직도 우리 사회는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많은데 치매는 조기 발견과 예방을 통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며 “보건소 또는 치매지원센터를 찾으면 치매 예방은 물론 노년기 건강한 생활 습관까지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9-1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 김광석 부인, 강용석 변호사 선임 검토

가수 고 김광석씨의 외동딸 서연씨 사망 의혹에 대한 재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김씨의 부인 서해순씨가 강용석 변호사 선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예술 입는 이태원 古가구거리

앤티크 거리 간 성장현 용산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