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장 6인의 시국토론

적폐청산-북핵 특별좌담

감사원 ‘코드감사’ ‘권력의 시녀’ 오명 벗나

정권 눈치보기, 감사역량 키워야 적폐청산

서울교육청 모든 학교 건물 내진 보강

年 516억씩 투입... 2030년까지 내진 완료

강서 “어르신, 치매 공포 떨쳐내요”

보건소 등 예방프로그램 운영

입력 : 2017-09-14 17:54 | 수정 : 2017-09-14 18: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의 치매 예방 프로그램이 호평을 받고 있다. 강서구는 “강서구보건소와 강서구치매지원센터의 치매 예방·진단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내 수많은 노인들이 치매 공포에서 벗어났다”고 14일 밝혔다.
지역 노인들이 서울 강서구치매지원센터에서 색종이를 활용해 인지훈련을 하고 있다.
강서구 제공

보건소와 센터에서는 다양한 치매 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총명침 시술과 한의학 체조 등 한의학과 접목한 뇌 건강증진 프로그램, 컴퓨터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한 인지기능 증진 훈련인 스마트 브레인 교실, 음악과 미술을 활용한 프로그램, 치매가족 대상 프로그램 등이다.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을 위해 전국 최초로 방문간호사가 직접 찾아가 인지기능훈련, 치매예방 체조 등을 해 주는 치매 예방 운동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센터에서는 치매예방 운동치료실을 설치, 치매 환자들에게 맞춤형 운동치료도 제공하고 있다. 운동치료실에는 유산소 운동기구, 순환식 근력 운동기구, 체성분 분석기 등 치매 예방에 효과적인 운동기구들이 구비돼 있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아직도 우리 사회는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많은데 치매는 조기 발견과 예방을 통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며 “보건소 또는 치매지원센터를 찾으면 치매 예방은 물론 노년기 건강한 생활 습관까지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9-1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김종대 겨냥 “의료진에 인권은 환자 목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22일 “(의사인)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서 IT 체험·첼로 수업

4차산업 인재 양성 나선 마포구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