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투기세력 편법 청약 막아라” 성남시 민간 분양주택 우선공급 1년이상 거주자로 제한

입력 : 2017-12-06 13:21 | 수정 : 2017-12-06 13: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성남시가 외부 투기세력의 편법 청약을 막기위해 민간 분양주택의 우선 공급 대상을 1년 이상 지역 거주자로 제한했다.


시는 ‘주택의 우선 공급 대상 거주 기간 제한’에 관한 고시문을 지난달 27일 시보에 게시한 뒤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6일 밝혔다.

1년 미만 성남에 거주한 사람도 당초대로 청약할 수 있으나 동일 순위 안에서는 1년이상 거주자가 우선 공급 대상이다.

이번 조치로 외지 투기세력이 모집 공고일 직전 성남으로 주민등록지를 옮겨 청약하는 행위를 최소화해 지역 주민의 내 집 마련 기회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8·2 부동산 안정화 대책의 후속조치로 지난 9월 성남시 수정·중원구를 청약과열지역으로,분당구를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했다.

수도권 투기과열지구의 경우 1년 이상 범위에서 우선 공급 거주 기간을 정하도록 주택법이 규정하고 있다. 시는 이에 따라 민간 분양주택의 우선 공급 거주 기간을 1년으로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성남지역은 내년 상반기에 분당구 정자동 215번지 주상복합아파트 506가구,하반기에 판교 대장지구의 아파트 단지 10곳 4364가구와 연립주택 3곳 517가구 등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니 밥값 결제’에 업계 “충격적···5년

업계 “대통령이 모바일 페이 체험했으니 나아지겠지···”“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중국에 시장 뺏길까 걱정”中 위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