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안전신문고 21만번 울렸다

안전의식 제고…신고 40%↑

제주 부동산 한파 “집 사면 소형차 줘요”

미분양 1000가구…일부 타운하우스 부도 위기

농축수산 선물, 설부터 10만원 가능

경조사비 10만→5만원 조정

흑석동高 보류에 뿔난 동작…조희연 교육감 향해 ‘돌직구’

서울시교육감 ‘토크쇼 ’ 진통

입력 : 2017-12-06 20:52 | 수정 : 2017-12-07 14: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민들 피켓 들고 강력 항의
조 교육감 “부지 타당성 조사”
이 구청장 “3년 넘게 같은 답변”

지난 5일 서울 동작구 서울공업고등학교에서 열린 서울시교육청 주관 토크쇼 ‘센톡’(Sen Talk)에서 이창우(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 동작구청장과 조희연(여섯 번째) 서울시교육감이 참석해 있다.
동작구 제공

서울시교육감 주최로 지난 5일 서울 동작구에서 열린 토크쇼가 ‘흑석동 고등학교 유치’ 문제를 놓고 뜨겁게 달아올랐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상대로 이창우 동작구청장과 동작구민들은 고등학교 유치를 강력하게 요구하며 항의했다. 서울시교육청의 고등학교 유치 발표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으나 최근 막판 발표가 보류되면서 구민의 실망감이 커진 것이다.

이날 서울공업고등학교에서 열린 행사에서는 ‘흑석동 명문고 반드시 유치’ 피켓을 든 구민들이 상당했다. 조 교육감은 서울 자치구를 순회하며 교육 현안에 대해 자유롭게 묻고 질문하는 행사인 ‘센톡’(Sen Talk)을 개최하고 있다.

이 구청장은 이날 인사말을 시작하자마자 “교육감께서 고등학교 문제를 비롯한 교육 전반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고 했는데 우리는 흑석동 고등학교 문제를 먼저 말씀해 주시길 바란다”면서 “오늘은 명쾌한 답을 주실 것이라고 믿는다”며 포문을 열었다.

흑석동 고등학교 유치는 동작구민의 오랜 염원이었다. 1997년 흑석동 중대부고를 강남으로 이동하면서 흑석동은 20년 동안 일반고등학교가 한 곳도 없는 동네가 됐다. 학생들은 버스로 30분 이상 걸리는 타 지역의 고등학교로 통학하고 있는 실정이다.

가구수 대비 학교 수를 비교해 봐도 동작구는 현재 17만 3284가구가 거주하지만 일반고는 5개에 불과하다. 가구수가 더 적은 서초구(17만 1297가구)는 일반고가 8개인 것과 비교된다. 동작구는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2008년 흑석뉴타운 9구역 내 1만 4000여㎡의 학교용지를 확보해 고등학교 유치를 추진했으나 교육청은 현재까지 이렇다 할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게다가 흑석동 뉴타운 사업으로 2025년까지 1만 가구의 입주가 예상돼 학부모와 학생들의 고충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자유 질의응답 시간에서 조 교육감은 ‘고등학교 유치에 대해 명확하게 답변해 달라’는 한 구민의 질문에 “교육부에서는 학생수가 급감하고 있다는 이유로 학교 통폐합을 요구하고, 도시 재개발 지역에서는 학교 신설을 주장하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서울시 고등학교 후보 중 구체적으로 점검하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백종대 서울시교육청 교육행정국장은 “고등학교를 이전한다면 학교가 없어지는 지역은 이후 학생수를 다른 학교로 분산 배치하는 데 무리가 없는지, 재원 조달 문제는 없는지 등을 검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 구청장은 “교육청이 3년 넘게 똑같은 답변을 하고 있다”면서 “그렇다면 과거 흑석동에 있던 중대부고를 강남으로 옮길 때는 학생수급을 제대로 파악해서 한 것이냐”며 반박했다.

조 교육감은 “서울시에서 매입 부지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시행하도록 하고, 교육청도 실무추진단을 꾸려 주민들과 이 문제를 점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구청장은 “학교를 특정하지 않고 어떻게 타당성 용역을 할 수가 있냐”고 따지면서 “지금 당장 하지 않으면 내년에 또 이 얘기를 할 수밖에 없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기열 시의원은 “현재 후보가 두 개로 압축된 것으로 안다”면서 “교육감께서 오늘 확답을 하지 않는다면 토론회를 못 끝낼 수도 있다”고 압박했다.

조 교육감은 “구체적으로 학교를 특정한다면 이전 대상이 되는 지역 구민들이 반발할 수 있다. 교육청을 믿고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2-0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밀린 임금 달랬더니 비닐봉지 도둑으로 몰아”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고 일하던 아르바이트 종업원이 20원짜리 비닐봉지를 결제 없이 무심코 사용했다는 이유로 편의점 주인의 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할머니들의 유쾌한 졸업식

금천 ‘할머니학교’ 1기 마무리

공동체 DNA로 만드는 성북

동행 활성화 나선 김영배 구청장

홍보 천재 중구

커뮤니케이션대상 2관왕 등극

강서 문예회관 2020년 건립

화곡동에…230석 공연장 갖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