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가덕 신공항엔 초당적 협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찰·지자체 신경전에 자격 논란까지… 자치경찰제 곳곳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주소 공개·가족 위협 ‘막가는 배달’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전시, 수목장 추모목 최대 100만원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묘문화 개선 전국 첫 시도

대전시가 수목장(樹木葬)을 희망하는 시민에게 추모목 구입비를 대주기로 했다. 전국 최초다.

수목장은 주검을 화장한 뒤 뼛가루를 나무뿌리에 묻는 자연 친화적 장례 방식으로, 국토를 잠식하며 후손에게 부담을 주는 매장 위주의 전통적 장묘문화는 물론 납골당보다도 더 진보된 방식으로 평가된다.

10일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부터 시민이 개인 수목장을 한 뒤 사진 등 증거자료를 갖춰 신고하면 추모목 한 그루 값으로 50만원을, 가족장으로 두 그루를 심으면 100만원을 지원한다. 이는 대전시가 2014년 전국 최초로 ‘수목장 장려 및 지원 조례’를 제정한 데 따른 것으로 올해 지원 예산은 3500만원(50만원씩 70그루)에 이른다.

강기호 대전시 주무관은 “기존 나무를 활용한 수목장은 안 되고 새 추모목을 사서 해야 지원을 받을 수 있다”며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도입했다”고 말했다.

지원 추모목 규격은 위로 뻗는 교목으로 높이 3.5m 이상, 가슴 높이 부근의 나무 직경 15㎝ 이상, 나무 폭 1.5m 이상 조건 중 하나를 충족하면 된다. 강 주무관은 “너무 작으면 죽거나 훼손될 수도 있어 일정 크기의 나무를 고르도록 유도하기 위한 조건”이라며 “작으면서 값비싼 추모목을 피하게 하려는 뜻도 있다”고 덧붙였다.

대전시의 경우 2016년까지 신고된 자연장(수목장 198기, 화초장 28기, 잔디장 950기)은 1176기로 전체 장묘 4만 9480기의 2.4%에 그친다. 반면 납골당과 매장은 각각 3만 7333기(75.5%), 1만 971기(22.2%)로 여전히 대세다. 물론 이 수치는 기존 장묘를 모두 합한 것으로, 최근엔 수목장이 증가 추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8-01-1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남, 중고생 위한 ‘찾아가는 결핵검진’

연말까지 중2·중3·고2 1만 2400명 대상 조기 발견·치료해 집단감염 선제 대응

강동 원도심 경관 사업비 1억 3300만원 확보

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 공모사업 선정 지역 경관·디자인 전문가제도 운영 활력

4차 혁명 일자리 잡는 구로 “AI·VR 면접까지 책임진다”

구로구 일자리 문화공간 ‘청년이룸’ 개발자·데이터마케터 등 직무훈련 운영 무료교육에 지방 청년들 ‘원정수업’까지 취준생·재직자 멘토링 프로그램도 인기 매달 청년예술가 작품전시 기회도 마련

관악 어디서나 퍼지는 책향기

봉현작은도서관 3D프린터로 창작활동 지하철역 U도서관 비대면 무인서비스 자치구 첫 ‘동네서점 바로 대출제’ 시행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