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지·팽이·진치기…성북의 전래놀이학교

25일까지 초등생 대상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북구는 겨울방학을 맞아 아동들이 건강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전래놀이학교’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겨울 전래놀이학교는 오는 25일까지 관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열린다. 수·목요일 양일간 오전, 오후 총 4개반을 개설해 구청 다목적홀에서 진행하고 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말판과 주사위를 이용한 ‘이야기가 있는 놀이’, 딱지·팽이·산가지·주사위 등 ‘내가 만드는 놀잇감’, 실뜨기 스토리텔링·생각하는 고누놀이·진치기·깡통술래잡기 등이다.

특히 아동 스스로 놀잇감과 이야기를 만들어 놀 수 있는 능동적인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전문적인 전래놀이 활동가와 함께 지난해 놀이큐레이터 양성교육과정과 심화과정을 수료한 주민 15명이 전래놀이 친구로 참여해 아동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전래놀이학교는 신청 당일 30분 만에 접수가 마감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고 한다.

이와 함께 성북구는 관내 초등학교 대상으로도 ‘찾아가는 전래놀이학교’ 신청을 받았다. 장곡초, 숭인초의 돌봄교실과 장위동 초등틈새 돌봄교실에 놀이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전래놀이학교는 아동뿐만 아니라 학부모들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면서 “그만큼 지역 사회 내에서 아동 놀권리 증진에 대한 주민 공감대와 관심이 높아진 것”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1-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바닥만한 비키니 입고…논란된 육군 위문공연

대한민국 육군 수도방위사령부가 피트니스 모델 위문공연으로 ‘성 상품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육군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응암오거리 사장님들 열공하시네

은평구의 ‘골목상인 뒷바라지’

광진구 첫 인사…비전 완성 초점 맞춘 인재행정

김선갑 광진구청장 “미래 일류 실현 첫걸음”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돕는 광진

전 구민 안전 전문가 꿈꾸는 광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