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명 주민번호 바꾸고 새 삶

신분도용·폭력 예방…재산·가정폭력 順

사회적기업 매출 32%↑ 절반 영업이익 발생

고용노동부 1653곳 성과 분석

서부산 잇는 낙동강 대교 3곳 신규 건설

대저·엄궁·사상 등 2026년 완공

요리도 약으로, 광진에서 배워가세요

호흡기 질환 예방 영양교실 호평

입력 : 2018-01-11 22:36 | 수정 : 2018-01-12 0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일 오전 9시 30분, 서울 광진구 자양보건지소 1층 영양교육실에서는 겨울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수업이 진행됐다. 광진구가 호흡기 질환 예방을 위해 마련한 ‘약(藥)이 되는 영양교실’로, 15명의 주민들이 전문 영양사의 도움을 받으며 비타민이 풍부해 폐 건강에 좋은 ‘한라봉 샐러드’를 만들었다.

지난 4일 서울 광진구 자양보건지소에서 열린 ‘약이 되는 영양교실’에 참가한 주민들이 ‘미나리 꼬막무침’ 요리를 배우고 있다.
광진구 제공

광진구의 건강증진 프로그램인 영양교실이 지역민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딱딱한 이론 교육에서 벗어나 집에서도 누구나 손쉽게 만들 수 있는 건강요리법을 알려주기 때문이다.



이번 영양교실은 지난 4일 아연이 풍부해 면역력을 키우는 데 좋은 ‘미나리 꼬막무침’ 요리 실습으로 시작됐다. 오는 25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11시 30분까지 2시간 진행된다. 18일엔 사포닌이 풍부해 기관지에 좋은 ‘더덕 들깨탕’을, 25일엔 비타민C가 풍부해 피로회복에 좋은 ‘딸기 샌드위치’를 만든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 “춥고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감기 환자가 늘고 있는 요즘, 영양교실을 통해 호흡기에 좋은 음식으로 가족의 건강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면서 “구민들이 좋은 식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관련 프로그램을 개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1-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작도 사표 안 썼느냐” 면박당한 검사 솔직

수사권 이양, 檢 본질 고민 필요… 검찰도 보통 조직 같아… 나는 ‘생활형 검사’청와대가 최근 검찰의 수사권을 경찰에 이양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육현장 만나봐야 잘 터집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 꿈나무 행정

족집게 강사가 된 강남

강남인강, 강좌 209개 개설

아이 낳기 좋은 성북

저출산 극복 ‘위원회 ’ 가동

‘소셜벤처 허브 ’ 성동

안심상가에 전국 첫 거점 공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