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로 밀집 위험 비용 반영 안 해… 원자력이 싼 것처럼 보여”

윤순진 원전하나줄이기 실행위원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생가능에너지는 많은 사람이 참여해 생산하고 소비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태양광은 바로 그런 조건을 충족시키는 좋은 에너지입니다.”
윤순진 원전하나줄이기 실행위원장

윤순진(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 실행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2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태양광은 적은 투자 금액으로도 개인이 설치할 수 있기 때문에 확산성이 크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어 “에너지 생산 활동에 참여하다 보면 에너지 소비에 대한 민감성과 책임성이 높아진다”면서 “미래 세대를 위해서라도 깨끗한 에너지를 생산해서 사용한다면 자긍심과 보람을 느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미국 델라웨어대학에서 환경 에너지 정책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탈핵에너지교수모임 공동집행위원장, 한국 기후변화학회 이사, 한국환경사회학회 부회장 등을 맡고 있다. 그는 화석 에너지 중심 체계 대안을 연구하고 실천하면서 우리나라 에너지·환경 최고 전문가로 꼽힌다. 다음은 일문일답.



→태양광보다 원자력은 값싸고 안정적인 전력원이라는 주장이 있는데.

-그렇다면 해외 모든 나라가 원자력을 사용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 영국이나 독일, 미국 등은 재생가능에너지가 오히려 더 싸다. 원자력 위험성에 대해 안전성을 강화하다 보니 비용이 높아진 것이다. 반면 우리나라는 원자력 발전 단가가 가장 싸다. 집중적으로 한 부지에 원자력 발전소를 세우다 보니 토지보상비가 들어가지 않았다. 또 소수 지역에 다수 원자로를 집중시키는 것은 위험한데 지금의 경제성 평가는 그런 위험이 가격에 반영되지 않아 싸게 보일 수밖에 없다.

→태양광은 발전 비용이 높고, 넓은 부지가 확보돼야 한다는 지적이 있는데.

-원자력 발전을 옹호하는 사람들이 원자력 발전만큼 전기를 생산하려면 태양광은 원자력 발전 부지의 22배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원자력발전소 부지는 원자력 용도로밖에 사용하지 못한다. 태양광은 건물에 부착할 수 있다. 요즘 건물에는 아예 건축할 때 태양광 일체형으로 짓기도 한다. 태양광은 토지 이용률을 높일 수 있는 발전 방식이다.

→대도시 서울에 태양광 에너지 발전이 적합할까.

-우리나라는 일사량이 좋은 편이다. 태양광은 건물을 활용해 옥상 등에 설치할 수 있기 때문에 다른 재생에너지보다 도시에 설치하기 편리하고 유용하다.

→태양광의 다른 장점은 무엇인가.

-원자력이나 석탄 발전은 껐다, 켰다 하기 어렵다. 같은 출력으로 항상 가동하다 보니 낭비가 발생한다. 소비자 수요는 유동적인데 수요가 높을 때를 기준으로 출력을 맞춰 놓다 보니 오히려 비경제적이다. 태양광은 시간 흐름에 따른 일조량, 바람 등에 따라서 융통성 있다. 수요가 가장 높은 낮에 전력을 많이 생산한다. 뒤집어 생각하면 오히려 전력 손실이 줄어들 수 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4-1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