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도 요금 가장 비싼 부산, 가장 싼 세종

17개 시·도 평균은 t당 469.1원

‘살충제 3배 초과’ 나주 달걀 전량 폐기

‘SR8MD’ 판매처에서 즉시 반품

‘전자파 평가’ 안 받은 LED 2조원대 공급

조달청, 공공기관에 수년간 부적합 조명

중국·인도 등 태양광 수요 급증… 전 세계 발전량 1년 새 24%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세계 에너지 정책은 이미 재생에너지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 특히 태양광 발전은 다른 재생에너지원 대비 빠른 성장세를 보이며 재생에너지 확대를 주도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붕 형태 태양광 설비를 설치한 공동주택인 독일 플러스에너지 하우스.


태양광 지붕을 설치한 미국 타우섬 전경.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가 지난 1월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태양광 수요는 전년 대비 24% 증가한 93기가와트(GW)를 기록했다. 올해 세계 태양광시장은 연 100GW대로 사상 처음 설치량 세 자릿수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과거 태양광 수요는 선진국에 집중됐으나 최근에는 태양광 가격 경쟁력이 향상되면서 신흥시장이 생성되고 개도국 시장의 빠른 성장세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태양광 발전의 빠른 성장세를 주도한 나라는 중국이다. 2016년 기준 전 세계 태양광 발전 용량은 2015년과 비교해 50% 증가한 74GW였다. 증가량 중 거의 절반가량을 중국이 차지할 정도로 급성장했다. 태양광 투자를 유치하고자 신규 공장을 설립하면 설비 보조금을 주거나 2~3년간 소득세를 감면해 주는 등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에 힘입은 결과라는 평가다. 신규 태양광 보급에 힘쓰고 있는 일본은 소형 태양광 수요가 2012년 이후 매년 30%가량 급성장하고 있다.

개발도상국 중에서는 인도가 태양광 강국으로 급부상했다. 대규모 전력이 어려운 인도에서는 태양광이 중요한 전력 공급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또 풍부한 일사량과 낮은 건설 비용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다는 전망이다.

아시아 국가들보다 태양광 발전에 일찌감치 뛰어든 나라는 독일, 프랑스, 영국 등 유럽 국가들이다. 독일은 2006년에는 유럽연합(EU) 국가 중 최초로 보조금 정책인 발전차액지원제도(FIT)를 마련해 태양광 발전을 장려하는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펴 왔다. 2022년까지 원자력발전소를 폐쇄하고,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율을 50%까지 높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일본 후쿠시마원전 참사 이후 세계 2위 원자력 발전 강국인 프랑스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율을 32%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태양광 발전 비중을 꾸준히 높이고 있다.

미국도 지난 10여년간 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규모를 대폭 늘려 왔다. 2015년 기준 재생에너지 설비 용량 증가 부분에서 중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큰 시장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4-1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北이 “인간쓰레기” 비난한 태영호가 내린 결정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위원에서 사퇴한다.연구원 관계자는 24일 “태영호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버스야, 성교육을 부탁해~

영등포, 찾아가는 아동 성교육

AI 로봇, 재활용을 부탁해~

동대문, 자판기 로봇 4대 설치

어르신 DJ의 ‘특별한’ 라디오

관악 ‘은빛 라디오’ 개설·운영

재난관리 으뜸區 송파

행안부 장관상 등 2관왕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