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촬영 성범죄 4명 중 3명이 ‘지인’

‘지원센터 50일’ 운영 실적

“관치 산물” vs “공익” 존폐 논란 충남 관사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감사원, 靑 감사 문제점 적발 달랑 8건

‘3곳 15년 만의 감사’ 결과 공개

담장 허물었더니 마을에 꽃이 피었네

강서 ‘아파트 열린 녹지 조성 사업’ 자연 교감·소통 확대로 주민 각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의 ‘아파트 열린 녹지 조성 사업’이 지역민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강서구는 “지역 내 아파트 노후 담장을 허물고 녹지 공간을 만드는 사업을 하는데, 지역민들에게 자연 교감과 소통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지난달 23일 염창동 동아3차아파트 노후 담장을 허물고 조성된 녹지 공간.
강서구 제공

구는 지난달 23일 염창동 동아3차아파트 담장 94m를 허물고 500㎡ 규모의 땅에 소나무, 측백나무, 공작단풍 등 18종 4500여주의 나무와 원추리, 황매화 등 꽃 1만 2000여본을 심어 녹지를 조성했다. 구 관계자는 “등촌동 동성아파트도 입주민, 지역 주민과의 협의를 거쳐 이르면 하반기 녹지 공간을 만들 것”이라며 “95m 담장을 허물고, 느티나무 등 기존 수목을 최대한 살려 조경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는 주민들이 원하는 장소에 꽃길을 조성하는 ‘꽃씨 나눠 주기 사업’과 지역 내 자투리땅을 활용해 녹지 공간을 만드는 사업도 확대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열린 녹지 공간은 다양한 나무와 꽃들이 있어 계절별 정취를 느낄 수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내 나대지와 자투리땅을 활용해 녹지 공간을 최대한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6-0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논두렁 시계’ 이인규, 손석희 인터뷰 거절한

국내 로펌을 그만두고 1년 전 미국으로 이주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된 국회 청문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