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정부 부담금 미납이 더 큰 원인

건강보험 재정 작년 1778억 적자 논란

꼬이는 남북교류사업… 강원도가 푼다

협의회 구성·평화산단 개발 등 모색

‘한 정책 두 부처’… 업무 미루기 언제까지

음식물 쓰레기 건조분말 ‘협업 행정’ 말로만

점심 양치질 82%… ‘티칭맘’의 힘

초등생 구강관리 으뜸구 ‘성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28일 경동초등학교에서 ‘바른 양치 티칭맘’이 큐스캔을 이용해 아이들의 칫솔질을 점검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어머, 플라크(치태)가 곳곳에 남았네. 양치를 다시 해야겠어.”

지난달 28일 낮 12시 10분, 서울 성동구 성수동 1가 경동초등학교 2학년 6반. ‘바른 양치 티칭맘’ 강은진(42)씨가 ‘큐스캔’을 이용해 아이들이 칫솔질을 꼼꼼하게 했는지 일일이 확인했다. 큐스캔은 치아에 비추면 플라크를 붉은색으로 표시해 주는 기계로, 이를 통해 양치가 제대로 됐는지 파악할 수 있다. 강씨는 양치를 제대로 한 아이들에겐 잘했다는 의미로 스티커를 나눠 주고, 플라크가 남은 아이들은 다시 양치를 하도록 했다.


성동구보건소 관계자들이 치과주치의 전산시스템’을 통해 아이들에게 필요한 구강관리가 무엇인지 파악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2014년 첫 도입·칫솔질 실천율 서울시 29%보다 월등

성동구의 ‘바른 양치 티칭맘’이 관내 초등학생들에게 바른 양치 습관을 길러 주며 ‘초등생 구강관리 으뜸 구’를 이끌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바른 양치 티칭맘은 2014년 전국 최초로 도입됐다. 티칭맘들은 해당 초등학교 학부모들로 구성되며, 이론과 실습 교육 후 학교에 배치된다. 이들은 점심시간 아이들에게 올바른 칫솔질 방법을 교육하고, 양치가 제대로 됐는지 점검한다. 구 관계자는 “지난해 바른양치 티칭맘 운영 결과 아이들 점심 직후 칫솔질 실천율은 사업 전 70.96%에서 사업 후 81.73%로 크게 증가했다”며 “이는 서울시 아동의 점심 직후 칫솔질 실천율 29.1%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라고 설명했다. 학부모 참여도도 높다. 지난해엔 2016년 티칭맘으로 활동했던 학부모 중 30% 이상이 다시 티칭맘을 자원했다. 경동초등학교 2·5학년 자녀를 둔 한 티칭맘은 “엄마들이 내 아이를 돌보는 마음으로 아이들 치아 건강을 책임지기 때문에 학부모들 사이에 최고의 보건사업으로 꼽히고 있다”고 했다.

●보건소·학교·치과 통합한 ‘치과주치의’ 도입도

구는 지방자치단체 보건소·학교·치과 통합 구강관리 체계인 ‘치과주치의’ 사업도 2012년 시작했다. 지난해엔 치과주치의 사업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전산시스템을 개발, 금호초등학교에서 시범 운영을 했다. 올해는 지역 내 18개 초등학교로 확대했다. 구 관계자는 “전산시스템 도입으로 서로 정보 공유가 가능해 아이들에게 ‘맞춤형 구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김경희 성동구보건소장은 “초등학생 시절 구강 관리 습관이 성인기와 노년기 치아 건강을 좌우한다”며 “다양한 구강관리 지원책을 마련, 학생들이 치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올바른 구강 관리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6-0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 살해 사건에 가담한 피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어르신들 인생을 그려 드립니다”

서대문구 ‘행복 타임머신 사업’

유관순 열사 조카, 유공자 명패

동대문구, 1457명에게 명패 제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