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제2호 공동육아나눔터’ 개소

가족 품앗이·초등돌봄서비스 등 지원

‘지방소비세 인상’ 지역 갈등 부추긴다

전문가들도 비판 …“이분법 버려야”

음주 위험 원도심…원인 규명 나선 부산

市, 고위험 음주 원인 연구용역…지역간 건강 격차 해소 정책 발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가 원도심권이 동부산권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위험 음주인구가 많은 원인 규명에 나선다.

시는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이는 고위험 음주율의 원인 규명과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연구용역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정책용역 연구사업으로 동서대 보건행정학과 이효영 교수가 맡아 2020년 말까지 2년 6개월 동안 한다.

부산시 지역사회 건강조사에 따르면 부산의 고위험 음주율은 지난해 평균 18.4%로 나타났다. 하지만 원도심인 중구 20.9%, 서구 21.5%, 동구 25.5%, 영도구 20.0% 등으로 부산 평균보다 높았다. 반면 수영구는 13.0%로 부산 평균보다 크게 낮았다. 이들 원도심지역은 동부산권보다 저소득층과 노인 인구가 많고 고위험 음주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8-07-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왕복 티켓 끊어 해외도피 아니다”는 김학의

“태국 지인 집서 머물다 4월4일 오려던 것”“가족 권유…본의 아니게 사태 커져”검찰 수사재개 공식화…피내사자 전환성폭력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도시 뉴딜·평택호 관광단지 속도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

강동구, 재활용 ‘환경 지킴이’

자치구 첫 아이스팩 환경 캠페인

역세권에 첫 ‘시각장애인 쉼터’

강서구에 가양5단지 상가동 제공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