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위험 원도심…원인 규명 나선 부산

市, 고위험 음주 원인 연구용역…지역간 건강 격차 해소 정책 발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가 원도심권이 동부산권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위험 음주인구가 많은 원인 규명에 나선다.

시는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이는 고위험 음주율의 원인 규명과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연구용역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정책용역 연구사업으로 동서대 보건행정학과 이효영 교수가 맡아 2020년 말까지 2년 6개월 동안 한다.

부산시 지역사회 건강조사에 따르면 부산의 고위험 음주율은 지난해 평균 18.4%로 나타났다. 하지만 원도심인 중구 20.9%, 서구 21.5%, 동구 25.5%, 영도구 20.0% 등으로 부산 평균보다 높았다. 반면 수영구는 13.0%로 부산 평균보다 크게 낮았다. 이들 원도심지역은 동부산권보다 저소득층과 노인 인구가 많고 고위험 음주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8-07-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