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가덕 신공항엔 초당적 협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찰·지자체 신경전에 자격 논란까지… 자치경찰제 곳곳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주소 공개·가족 위협 ‘막가는 배달’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낙후’ 대전역 주변 본격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레일·市 등 역세권 개발 협약 체결…‘2구역’ 1조 들여 업무·문화시설 조성

대전의 대표적인 낙후 지역인 대전역 주변 개발이 본격화된다.

코레일은 18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대전시와 동구, 중구 및 지역상인회 등과 대전역세권 개발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참석자들은 대전역세권 복합2구역 개발을 통해 원도심 및 지역상권 활성화 등 균형발전에 협력하고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대전시는 대전역 인근 정동·소제동 일대를 개발하는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부지를 1~3구역으로 나눠 진행할 계획인데 코레일 부지가 포함된 2구역을 우선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복합2구역은 사업비가 총 1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개발사업이다. 상업부지 3만 2444㎡ 중 코레일 부지가 86%(2만 7740㎡)를 차지하고 나머지도 국유지여서 사업 추진에 탄력이 기대된다. 상업부지에는 지하 5층, 지상 53층 규모의 랜드마크 빌딩으로 판매·업무·문화 등 도심복합시설이 조성돼 생활권 중심지로 재탄생하게 된다.

특히 대전역에는 오는 2021년 택시와 시내버스, 세종∼대전 간 광역간선급행버스(BRT) 승강장이 포함된 복합 환승센터가 들어선다. KTX나 무궁화호 등 철도 및 지하철과 연계 환승이 가능해져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레일은 대전역세권 재정비계획에 대한 협의를 조속히 마친 뒤 연말까지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상생협력계획 총괄 및 민자 유치를 지원하고 동구·중구는 판매시설 개설과 등록 등 행정절차를 뒷받침할 계획이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대전역은 관문이자 대전발전의 시작이라 할 수 있는 상징적인 곳이지만 기반시설과 도시환경이 열악해 낙후됐다”면서 “지자체, 지역상인과의 협력을 통해 지역의 랜드마크이자 균형발전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은 2008년부터 추진됐지만 참여기업이 없어 무산됐고, 2016년 코레일도 복합2구역에 대한 민자유치에 실패했다. 하지만 지자체와 상인들의 참여로 걸림돌이 제거되면서 사업 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8-07-19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남, 중고생 위한 ‘찾아가는 결핵검진’

연말까지 중2·중3·고2 1만 2400명 대상 조기 발견·치료해 집단감염 선제 대응

강동 원도심 경관 사업비 1억 3300만원 확보

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 공모사업 선정 지역 경관·디자인 전문가제도 운영 활력

4차 혁명 일자리 잡는 구로 “AI·VR 면접까지 책임진다”

구로구 일자리 문화공간 ‘청년이룸’ 개발자·데이터마케터 등 직무훈련 운영 무료교육에 지방 청년들 ‘원정수업’까지 취준생·재직자 멘토링 프로그램도 인기 매달 청년예술가 작품전시 기회도 마련

관악 어디서나 퍼지는 책향기

봉현작은도서관 3D프린터로 창작활동 지하철역 U도서관 비대면 무인서비스 자치구 첫 ‘동네서점 바로 대출제’ 시행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