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떠난 빈자리…삼성이 ‘군산의 눈물’ 닦아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삼성에 군산공장 투자 요청설
산업부·삼성 측 손사래…진위 불분명
군산상의 “삼성 전장산업 유치가 최선”


GM 군산공장 폐쇄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조업 중단으로 지역경제가 흔들리고 있는 전북 군산지역에 삼성그룹의 투자설이 나돌아 관심을 끈다.

6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부터 정부가 삼성그룹에 군산 투자를 요청했다는 소문으로 들끓고 있다. 그러나 아직도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전북도 관계자는 “산업통상자원부에 확인한 결과 현재 5~6개 기업을 대상으로 군산공장 활용 유치 활동을 벌이고 있으나 삼성 투자설엔 금시초문이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또 “군산공장에 유치 가능한 기업도 영업기밀 보호 차원에서 밝힐 수 없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고 삼성 측에도 여러 경로를 통해 진위를 파악했지만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군산상공회의소(회장 김동수)는 최근 삼성그룹이 고용·산업 위기 지역인 군산에 ‘전장산업’ 투자를 하도록 정부와 정치권이 적극 나서 달라고 건의하고 나섰다. 전장산업은 전자장비산업의 약자로 정보기술(IT)을 활용해 자동차의 각종 안전·편의장비를 생산하는 업종이다.

군산상의는 건의문을 통해 “군산지역은 현대중공업 조선소 가동 중단에 이어 지난 5월 한국GM 공장 폐쇄로 조선과 자동차 협력업체 줄도산, 인구 감소, 자영업 몰락, 관광객 감소 등 지역경제가 초토화 상황에 있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가 위기의 군산경제를 살리고자 고용·산업 위기 지역으로 지정하고 다양한 지원책을 시행하고 있으나 효과가 미미하고 정부는 GM 군산공장 폐쇄 2개월을 넘기고도 공장 활용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조차 없다”며 “군산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삼성의 군산 투자가 최적의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군산은 전기상용차 글로벌 전진기지를 구축하기에 매우 적합한 여건을 갖추고 있어 전기차 관련 기술 개발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우량 기업이 입주해야 한다”며 “삼성그룹이 옛 GM 군산공장에 투자하면 실의에 빠진 시민들에게 진정한 희망을 주는 최고의 선물”이라고 말했다.

삼성은 전장사업팀 신설과 함께 전기차 분야 세계 1위인 중국 BYD사에 5000억원을 투자하고, 전장사업 분야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 손꼽히는 미국 하먼사를 인수하는 등 미래산업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8-08-0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안희정 무죄 재판부, ‘김지은 그루밍’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 재판부가 수행비서 김지은씨의 심리 상태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배척한 것으로 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무단투기 스톱” 클린 영등포 작동 중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민원 최다 ‘쓰레기’ 처리 나서

옥탑방 ‘쿨루프’ 페인트칠하는 원순씨

햇빛과 열 반사 효과 내는 \'쿨루프\' 페인트 작업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16곳 중 9곳 ‘새 인물’…행정경험 풍부 행시 30~35회 포진

‘민선 7기’ 첫 부단체장 면면 보니

‘아동학대 안전지킴이’ 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대문, 슬리핑 차일드 체크 시스템 설치 어린이집 통학차량 45대에 안전칩 정부 지원 앞서 구예산 긴급 편성 보육교사 자질 개선 위해 근속수당 지원 내년 어린이집 냉난방비 구비로 지급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