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살 해송·기암절벽… 저도 비경에 홀리다

47년 만에 개방 대통령 휴양지 가 보니

‘늙은 서울’… 연말 1000만 시대 막 내린다

만 65세 이상 인구 비중 14% 돌파

서리풀의 밤은 낮보다 빛난다

서초 ‘서리풀 페스티벌’의 진화

[아픈 역사 돌아보며 잃어버린 자존감 찾다] 판소리에 맞춰 “대한독립만세”

서대문, 토요일마다 독립공원 탐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립선언문 낭독·형무소 수감 체험

서울 서대문구는 서울시 공모 사업인 ‘서울 속 마을여행’의 하나로 이야기가 있는 역사 체험프로그램인 ‘판소리로 보는 독립탐방’을 이달 매주 토요일마다 서대문독립공원 일대에서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청년일자리 창출과 도시재생 활동가 양성을 위해 서대문구가 지난 8월 선발한 도시재생추진단 청년활동가들이 구와 함께 기획한 것이어서 더 뜻깊다.

서대문구 역사와 문화 자원을 활용한 이 프로그램은 판소리와 드라마를 통해 탐방객들이 진행 과정에 적극 참여하고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다.

소리꾼, 연주자들과 함께 1시간가량 독립문에서 시작해 3·1운동기념탑, 순국선열추념탑, 독립관을 거쳐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을 잇달아 찾는다. 참여자들은 탐방길을 걸으며 소리꾼의 인도에 따라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기미독립선언문을 낭독한다. 또 서대문형무소 수감 체험을 통해 독립지사들이 겪었던 아픔과 고통을 간접 경험한다.

참가비는 3000원(서대문형무소역사관 입장료)이다. 초등학생부터 성인까지 매회 선착순 20명까지 참여할 수 있으며 구청 도시재생과로 신청하면 된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11-0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관광이 더 즐거워지는 ‘더강남’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인구 40만 ‘명품 자족도시 경산’

최영조 경북 경산시장

“해외 철도 수주 중국과 협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