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선택제 공무원’ 주 35시간 탄력근무 가능

인사처·행안부 임용령 개선 입법예고

‘韓·아세안 회의’ 유치…인천·제주·부산 3파전

의장국 印尼 김정은 초청 제안 주목

[관가 블로그] 기조실장에 7·9급 출신 임용

5급 공채 중심의 순혈주의 탈피 계기

‘화장실서 비명 들리면 경찰에 자동 연결’…성동구, 공중화장실에 ‘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 추가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관내 공중화장실 10곳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 이상음원 감지가 가능한 최첨단 여성안심 비상벨(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을 추가 설치했다고 8일 밝혔다. 성동구는 “최근 여성을 대상으로 한 강력범죄가 잇따름에 따라 여성 이용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범죄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지난 7일 성수구두테마공원 등 9개 공중화장실에 설치했다”고 전했다.

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은 2016년 공중화장실 8곳에 처음 설치됐다. 기존 비상벨은 직접 벨을 눌러야 화장실 입구에 설치된 경광등이 울리면서 위급 상황을 알리지만 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은 벨을 누를 수 없는 급박한 상황에서도 작동한다. 화장실 내부의 비명이나 폭행 소리, 유리 깨지는 소리, 폭발음 등 이상음원이 감지되면 KT IoT 통신망을 통해 경찰청 112 상황실과 성동구청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의 경보가 울리고, 이상음원이 발생한 공중화장실 위치도 표시된다. 구 관계자는 “성동구에는 현재 공중화장실 48곳에 130여개의 비상벨이 설치돼 있다”며 “매년 확대해 전체 공중화장실에 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을 설치하겠다”고 했다.

구는 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 설치 외에도 안심 택배함 확충, 안심귀가 서비스, 안심 귀갓길 조성, 특수 형광물질 도포, CCTV 확충 등 안심마을 만들기에 힘을 쏟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 설치를 통해 CCTV 사각지대인 공중화장실의 위험 요인을 없애고, 여성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그랜드캐년 추락男 “정부가 도와야”vs“개인

미국 애리조나주 그랜드캐니언에서 20대 한국인이 추락한 사고 영상이 23일 인터넷에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10억원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의 입장에서 삶의 질 혁신”

오승록 노원구청장 신년 인터뷰

“미세먼지 비상저감 전국 확대”

조명래 환경부 장관 기자간담회

‘서초 원탁 테이블’의 힘

소통으로 현안 푸는 조은희 구청장

유성훈 금천구청장 ‘촘촘한 소통’

1인 가구·한부모가정 등 ‘설날 안부’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