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20분 단축… 서리풀터널 열린다

1977년 개통 후 정보사령부 부지로 단절

미세먼지 최대 배출원 사업장 관리 구멍

2015년 총배출량 33만t 중 40% 차지

우리차의 깊은 향기 속으로 떠나볼래요

기장군 중앙공원 국제차문화축제

‘화장실서 비명 들리면 경찰에 자동 연결’…성동구, 공중화장실에 ‘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 추가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관내 공중화장실 10곳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 이상음원 감지가 가능한 최첨단 여성안심 비상벨(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을 추가 설치했다고 8일 밝혔다. 성동구는 “최근 여성을 대상으로 한 강력범죄가 잇따름에 따라 여성 이용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범죄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지난 7일 성수구두테마공원 등 9개 공중화장실에 설치했다”고 전했다.

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은 2016년 공중화장실 8곳에 처음 설치됐다. 기존 비상벨은 직접 벨을 눌러야 화장실 입구에 설치된 경광등이 울리면서 위급 상황을 알리지만 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은 벨을 누를 수 없는 급박한 상황에서도 작동한다. 화장실 내부의 비명이나 폭행 소리, 유리 깨지는 소리, 폭발음 등 이상음원이 감지되면 KT IoT 통신망을 통해 경찰청 112 상황실과 성동구청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의 경보가 울리고, 이상음원이 발생한 공중화장실 위치도 표시된다. 구 관계자는 “성동구에는 현재 공중화장실 48곳에 130여개의 비상벨이 설치돼 있다”며 “매년 확대해 전체 공중화장실에 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을 설치하겠다”고 했다.

구는 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 설치 외에도 안심 택배함 확충, 안심귀가 서비스, 안심 귀갓길 조성, 특수 형광물질 도포, CCTV 확충 등 안심마을 만들기에 힘을 쏟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상음원 인식 IoT 비상벨 설치를 통해 CCTV 사각지대인 공중화장실의 위험 요인을 없애고, 여성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파리 한인교회 목사, 밖에선 성폭력·안에선 가

파리의 한 유명 한인교회에서 담임목사가 신도들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SBS ‘그것이 알고 싶다’ 20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6년째… 주민 마음 다독이는 ‘구로의 책’

이성 구청장 ‘바꿔!’ 등 4권 선정

“경제 활성화·생활 안전 매진”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ILO 핵심협약 합의 노력 지속”

이재갑 고용부 장관 정책간담회

민방위 교육의 새 패러다임 만든다

광진구, 서울 자치구 유일 전문시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