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에 한 명… 경기 닥터헬기, 생명 구했다

소방시스템 연계 24시 구조·구급 업무

국회 보낸 4개 법안 싸고 고용부 긴장

탄력근로·ILO협약 비준 등 현안 첨예한 이견에 통과 낙관 어려워

마포, 당인리발전소 일대 역사문화거리 조성

상수동 사거리~양화진 공원 1㎞ 구간

노원 동네 도서관, 마을 사랑방 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책읽기 봉사 동호회 ‘리딩인’서 착안
모임 등 공간 대여 마을 활동가 양성
공동 육아 동아리·마을사업 공모도

서울 노원구가 지역 곳곳에 자리한 동네 도서관을 마을 공동체 활성화 거점으로 활용한다. 노원구에선 맞벌이 엄마들을 대신해 학교를 마친 아이들을 돌보거나 다양한 책읽기 모임을 통해 동네 도서관을 마을 사랑방으로 육성하려 한다.

도서관을 마을 공동체 거점으로 활용하려는 것은 지역 내 도서관을 중심으로 자체 활동을 펼치는 동호인 모임에서 착안했다. 책읽기 봉사 활동을 하는 ‘리딩인’ 195명이 21개 기관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도서관에 책을 전달하거나 각종 도서관 공연을 지원하는 ‘자원봉사자’ 108명, 수목원에서 근무하는 곤충박사 등 다양한 직업인들이 자신의 재능과 경험을 들려주는 ‘휴먼북’ 756명 등 1628명이 재능기부 방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노원구는 도서관 중심의 마을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먼저 주민 간 소통을 위한 공간을 적극 제공할 계획이다. 각 도서관 유휴 공간을 소규모 모임이나 각종 강좌 장소로 대여한다. 자연스레 각 도서관 동아리들이 서로 교류하고 협력하는 것도 기대할 수 있다. 여기에 창의적인 마을 활동가를 양성하는 데 필요한 지원도 강화한다.

영유아를 위한 북스타트 사업도 적극 펼친다. 책을 매개로 공동 육아를 지원하기 위해 0~18개월 영유아를 키우는 데 도움을 줄 책 꾸러미를 배부하고 부모 교육을 위한 공동 육아 동아리도 진행한다. 노원구에는 현재 646개 공동 육아모임이 있으며 2019년에는 1500개로 늘리는 게 목표다.

권역별 도서관을 대상으로 마을사업도 공모한다. 노원구 6개 권역별 자조 모임 5팀씩 모두 30개 팀에 각 100만원을 지원한다. 마을 조사를 통해 마을살이에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고 의제화해 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한다. 이를 위해 6명으로 구성된 도서관 마을 전담팀도 만들었다.

오승록 구청장은 “동네 곳곳에 들어선 도서관이 지역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하는 마을 공동체 활성화의 구심점이 될 수 있다면 한국 사회에 만연한 사회갈등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12-2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오이 유우까지…일본 ‘스피드혼’ 문화 충격

일본의 인기 여배우 아오이 유우(34)가 지난 6월 개그맨 야마사토 료타(42)와 결혼을 발표했을 때 많은 일본인들은 좀체 상상하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주민 갈증 풀릴때까지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