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도서관 육아방…위례 첫 ‘육아복합공간’ 떴다

위례 장난감도서관 방문 송파구청장

노원 심폐소생술 교육 덕에 생명을 구하다

버스기사, 의식 잃은 여성 긴급 구조

2년째 관악 주민 안전 지키는 ‘꾸러기 수비대’

區 소속 자원봉사단체 여성 안심귀가 등 활동

창업 청년 둥지 ‘도전숙’… 결혼·출산까지 이어진다

130가구 입주… 10호점 개소 준비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북구의 ‘도전숙’도 저출산 극복 사업으로 각광받고 있다. 도전숙은 창업에 도전하는 청년들의 사무·거주 공간 임대료 이중고를 덜어 주기 위해 2014년 추진됐다. 숙소와 사무실로 쓸 수 있는 공간을 저렴한 비용으로 빌려준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성북구가 입주 기업을 선정, 관리한다. 현재 청년 130가구가 둥지를 틀고 있고, 도전숙 10호점이 개소를 앞두고 있다.

도전숙 4호에 입주한 오투엠 서준걸·최미희 부부. 최씨는 현재 임신 6주로, 남편 일을 거들며 출산 준비를 하고 있다.
성북구 제공

도전숙은 1인실 위주여서 입주 청년들이 결혼하게 되면 지속적인 거주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구는 청년들 의견 수렴을 거쳐 도전숙 4호는 8개실 모두를 부부실로 꾸렸다. 개소를 앞둔 10호실도 일반실과 부부실을 함께 조성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도전숙은 성북구가 시작한 이래 중앙정부는 물론 지방정부가 앞다퉈 벤치마킹하는 창업지원 모델이 됐다”며 “청년들에게 주거와 사무공간을 마련해줘 마음껏 도전하게 했는데, 이젠 결혼과 출산으로도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지금까지 4쌍이 결혼했고, 3쌍이 출산했다”며 “도전숙 입구에 유모차가 서 있는 풍경이 이젠 낯설지 않고 정겹기만 하다”고 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12-2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