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도서관 육아방…위례 첫 ‘육아복합공간’ 떴다

위례 장난감도서관 방문 송파구청장

노원 심폐소생술 교육 덕에 생명을 구하다

버스기사, 의식 잃은 여성 긴급 구조

2년째 관악 주민 안전 지키는 ‘꾸러기 수비대’

區 소속 자원봉사단체 여성 안심귀가 등 활동

은평 공유주차, 앱 대신 전화로 통했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060 위한 ‘ARS파킹’ 서비스 호평
이용 건수 13배 증가…주차난 해소

서울 은평구가 전국 최초로 ‘ARS파킹’ 시스템을 도입해 공유 주차장 이용률을 획기적으로 높였다. 사진은 시스템 이용 안내문.
은평구 제공

서울에 1만 3054면의 공유 주차 공간이 있지만 아직도 ‘주차 공유’는 갈 길이 멀다. 현재 자치구에서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공유 주차 1면에 주차하는 건수는 월평균 2.04대로 극히 저조하기 때문이다. 이 수치는 공유 주차 공간 확대 못지않게 쉽고 편리한 이용이 중요함을 보여 준다.

이런 가운데 서울 은평구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ARS파킹’으로 공유 주차 이용 건수를 획기적으로 늘려 호평을 받고 있다. 구는 공유 주차장 이용률이 낮은 까닭을 고민하다 중노년층에 시선을 돌렸다. 의료, 복지, 여가 활동 증가로 중노년층의 운전 비중은 높지만 이들이 전화나 문자 위주로 스마트폰을 활용한다는 데 주목했다.

구는 전화 한 통으로 공유 주차장 위치, 자리 유무를 확인하고 주차를 할 수 있는 ‘ARS파킹’ 시스템을 올해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주차장만드는사람들이 특허 출원한 이 시스템은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지 않고 전화로 주차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평일 낮시간대 주차장 이용이 많은 50~60대들에게 유용하게 쓰였다. 은평구에 따르면 새 시스템 도입 이후 면당 월 이용 건수는 지난해 평균 0.48건에서 올해 6.26건으로 13배 급증했다.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고 주차를 하기 때문에 앱에서 주차 결제하고 현장에서 부정 주차로 주차를 못 하게 되는 낭패도 겪지 않게 됐다.

구 관계자는 “내년에는 관내 공영 주차장 5400면 가운데 1000면 이상을 공유 주차면으로 확보해 공유 주차 이용 건수를 월 6000건 이상으로 높이며 주차난으로 인한 주민들의 불편을 적극 해소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12-2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