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공병원 신·증축 추경 반영한다더니… 노사정 합

文 “잠정합의문 내용 3차 추경에 증액” 현실엔 4차 추경·내년 예산안에도 빠져 공공병원 최대 걸림돌 예타 개선도 답보 “文대통령 공공의료 언급은 립서비스”

감사원 “靑 어린이날 영상제작 때 국가계약법 위반”

용역계약 체결 전에 특정 업체에 발주 납품 완료 상태서 계약기간 허위 명시 비서실 “일정 촉박 탓… 재발방지 교육”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법안 폐기하라”…새달 파업 예고

운영책임 ‘학교→국가·지자체’ 법안 발의 돌봄전담사들 “공공성 훼손… 법 폐기를” 교원단체 “정부·지자체 책임져야 할 복지”

은평 공유주차, 앱 대신 전화로 통했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060 위한 ‘ARS파킹’ 서비스 호평
이용 건수 13배 증가…주차난 해소

서울 은평구가 전국 최초로 ‘ARS파킹’ 시스템을 도입해 공유 주차장 이용률을 획기적으로 높였다. 사진은 시스템 이용 안내문.
은평구 제공

서울에 1만 3054면의 공유 주차 공간이 있지만 아직도 ‘주차 공유’는 갈 길이 멀다. 현재 자치구에서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공유 주차 1면에 주차하는 건수는 월평균 2.04대로 극히 저조하기 때문이다. 이 수치는 공유 주차 공간 확대 못지않게 쉽고 편리한 이용이 중요함을 보여 준다.

이런 가운데 서울 은평구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ARS파킹’으로 공유 주차 이용 건수를 획기적으로 늘려 호평을 받고 있다. 구는 공유 주차장 이용률이 낮은 까닭을 고민하다 중노년층에 시선을 돌렸다. 의료, 복지, 여가 활동 증가로 중노년층의 운전 비중은 높지만 이들이 전화나 문자 위주로 스마트폰을 활용한다는 데 주목했다.

구는 전화 한 통으로 공유 주차장 위치, 자리 유무를 확인하고 주차를 할 수 있는 ‘ARS파킹’ 시스템을 올해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주차장만드는사람들이 특허 출원한 이 시스템은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지 않고 전화로 주차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평일 낮시간대 주차장 이용이 많은 50~60대들에게 유용하게 쓰였다. 은평구에 따르면 새 시스템 도입 이후 면당 월 이용 건수는 지난해 평균 0.48건에서 올해 6.26건으로 13배 급증했다.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고 주차를 하기 때문에 앱에서 주차 결제하고 현장에서 부정 주차로 주차를 못 하게 되는 낭패도 겪지 않게 됐다.

구 관계자는 “내년에는 관내 공영 주차장 5400면 가운데 1000면 이상을 공유 주차면으로 확보해 공유 주차 이용 건수를 월 6000건 이상으로 높이며 주차난으로 인한 주민들의 불편을 적극 해소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12-2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전국시군구의장協 회장에 조영훈 서울 중구의장

4선 조 회장, 중구의회서 첫 당선 영광 “지방자치법 개정안, 기초단체도 적용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