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은평 공유주차, 앱 대신 전화로 통했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060 위한 ‘ARS파킹’ 서비스 호평
이용 건수 13배 증가…주차난 해소

서울 은평구가 전국 최초로 ‘ARS파킹’ 시스템을 도입해 공유 주차장 이용률을 획기적으로 높였다. 사진은 시스템 이용 안내문.
은평구 제공

서울에 1만 3054면의 공유 주차 공간이 있지만 아직도 ‘주차 공유’는 갈 길이 멀다. 현재 자치구에서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공유 주차 1면에 주차하는 건수는 월평균 2.04대로 극히 저조하기 때문이다. 이 수치는 공유 주차 공간 확대 못지않게 쉽고 편리한 이용이 중요함을 보여 준다.

이런 가운데 서울 은평구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ARS파킹’으로 공유 주차 이용 건수를 획기적으로 늘려 호평을 받고 있다. 구는 공유 주차장 이용률이 낮은 까닭을 고민하다 중노년층에 시선을 돌렸다. 의료, 복지, 여가 활동 증가로 중노년층의 운전 비중은 높지만 이들이 전화나 문자 위주로 스마트폰을 활용한다는 데 주목했다.

구는 전화 한 통으로 공유 주차장 위치, 자리 유무를 확인하고 주차를 할 수 있는 ‘ARS파킹’ 시스템을 올해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주차장만드는사람들이 특허 출원한 이 시스템은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지 않고 전화로 주차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평일 낮시간대 주차장 이용이 많은 50~60대들에게 유용하게 쓰였다. 은평구에 따르면 새 시스템 도입 이후 면당 월 이용 건수는 지난해 평균 0.48건에서 올해 6.26건으로 13배 급증했다.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고 주차를 하기 때문에 앱에서 주차 결제하고 현장에서 부정 주차로 주차를 못 하게 되는 낭패도 겪지 않게 됐다.

구 관계자는 “내년에는 관내 공영 주차장 5400면 가운데 1000면 이상을 공유 주차면으로 확보해 공유 주차 이용 건수를 월 6000건 이상으로 높이며 주차난으로 인한 주민들의 불편을 적극 해소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12-2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