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도로변 유휴부지에 ‘숲테크’

이대역 앞 등 3곳 녹지대 조성… 쉼터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마포구는 지난해 ‘도로변 유휴부지 공기 청정숲 조성사업’ 계획을 모두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사업은 마포구가 2022년까지 4년간 300여억원을 투입해 지역 내 628곳에 나무 100만 그루 이상을 심는 내용의 ‘공기 청정숲 조성 사업’의 하나로 이뤄진 것이다.

구는 이번 사업에서 3억원을 투입해 농수산시장로 불광천 복개구간(400㎡), 마포대로 11길 앞(50㎡), 이대역 앞(100㎡) 등에 나무를 심었다. 불광천 복개구간은 콘크리트 다리 위 수목플래터 61곳에 배롱나무, 산철쭉 등 1800그루를 심었다. 마포대로 11길 앞, 이대역 앞 등은 유휴공간을 활용해 암석원 및 녹지대를 조성했고 주민들이 쉴 수 있는 의자도 배치했다.

마포구는 지난해 경의선 선형의 숲 조성 등 26개 사업에서 22만 8000그루의 나무를 심은 바 있다. 올해는 공원녹지 분야 26개 사업에 총 72억원을 투입해 녹지를 확충할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공기 청정숲 조성사업을 적극 추진해 미세먼지 저감과 도심 열섬 현상을 완화하는 식으로 쾌적한 환경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9-01-0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이웃과 소통, 봉사도 함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