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서울형혁신교육지구’에 지정

서울시 등서 예산 10억 지원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과과정 내실화…창의 융합 인재로
‘온마을 배움터’선 민주시민 육성도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서울 강남구는 ‘2019년 서울형혁신교육지구’로 지정돼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예산 10억원을 받는다고 14일 밝혔다.

시·교육청·자치구·지역 사회가 참여해 학교·마을 교육공동체를 실현하는 서울형 혁신교육지구 사업은 2012년 시작됐다. 강남구는 지난해 7월 민선 7기 출범 직후 준비해 올해 처음 사업을 하게 됐다.

구는 ‘나·너·울(우리), 품격교육 강남’ 비전과 마을과 함께하는 학교교육과정 운영, 배움과 쉼을 위한 마을교육활동 지원, 어린이·청소년 자치활동 지원, 민·관·학 거버넌스 체계 구축과 운영이라는 4대 기본 방향을 토대로 15개 혁신교육지구 사업을 벌인다.

이를 통해 관 중심 교육정책에서 벗어나 민·학이 함께하는 교육공동체를 만들고, 정규 교과과정 내실화와 문·예·체, 창의과학 활동, 인성교육을 통해 창의 융합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교실을 넘어 학교 밖 마을 곳곳에서 배울 수 있는 ‘온마을 배움터’도 조성하고, 전달식 수동적 교육에서 벗어나 학생 스스로 만들고 참여하는 능동적 교육으로 민주시민을 육성한다.

양미영 교육지원과장은 “교육은 강남 성장의 원동력이다. 학부모·교사·학생의 교육과 학업에 대한 부담을 관과 마을이 함께 나눔으로써 모두가 행복한 교육환경을 이룰 것”이라고 의욕을 다졌다.

정순균 구청장은 “올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품격 교육도시 강남’을 위한 원년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중용에 나오는 ‘지성무식’(至誠無息)이라는 말처럼, 단 하루도 쉼 없이 구민 행복을 위해 온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1-15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