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개포 디지털혁신파크서 소프트웨어 인재 키워요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설립 업무 협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개포디지털혁신파크에서 열린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공동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협약서를 교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2.12.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개포 디지털혁신파크에 국내 최초로 소프트웨어 인재를 키우는 혁신학교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학교인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가칭) 공동 설립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디지털혁신파크 새롬관(연면적 3329.59㎡)에 자리할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정해진 교수진이나 교과 과정이 없고 학비도 없는 혁신적인 교육 방식으로 운영된다.

학생 스스로 주도적 학습, 창의적 문제 해결 등으로 유명한 프랑스 파리의 소프트웨어 교육 기관인 ‘에콜42’를 벤치마킹한 것이다. 전 세계적인 4차 산업혁명의 흐름에 대응할 수 있는 인재를 키우겠다는 취지다.

서울시와 과기부는 오는 9월 말 개교를 목표로 학교 설립을 추진한다. 매년 39세 미만 청년 500여명을 소프트웨어 혁신 인재로 배출해 이들을 취업, 창업으로 연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와 과기부는 이달이나 다음달 공동설립추진단을 구성해 학생 및 멘토 선발 기준과 방법, 교육 프로그램 등 주요 사항을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이날 개포 디지털혁신파크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혁신인재의 요람이 될 것”이라며 “이곳에서 배출된 인재가 대한민국 전역에서 기업의 혁신, 산업의 혁신을 이끌고 세계를 무대로 도전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2-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