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착공 20년째…절반도 개통 못한 강화해안순환도로

75.8㎞ 중 27.9㎞만 개설, 제기능 못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재청 협의 지연·비용 증액 등 답보
5~6공구는 사업시행 시기도 미정 상태


인천 강화도 해안순환도로가 착공 20년이 지나도록 미개통 구간이 개통 구간보다 훨씬 많아 순환도로 기능을 못하고 있다. 민선 1기부터 추진된 이 사업은 민선 7기째에도 완공 시기를 점칠 수 없어 문화재 고장인 강화군의 관광산업을 활성화하지 못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12일 인천시와 강화군에 따르면 강화도를 한 바퀴 도는 형태의 강화해안순환도로는 1995년 사업계획이 세워졌으나 현재 75.8㎞(기존도로 이용 8.2㎞ 제외) 가운데 27.9㎞만 개설됐다. 강화읍 갑곶돈대∼볼음면 광성보를 잇는 1공구(9.05㎞)는 1997년 착공돼 2000년 가장 먼저 개통됐다. 이어 2-1공구(초지대교∼길상면 황산도) 3.4㎞는 2001년, 2-2공구(강화읍 갑곶리∼송해면 당산리) 6.6㎞는 2003년 개통됐다. 3공구(내가면 외포리∼화도면 내리) 8.9㎞가 2009년 개통된 이후 10년이 되도록 사업이 정체됐다.

인천시는 강화읍 대산리에서 송해면 당산리까지 5.5㎞를 잇는 2공구를 오는 6월 말 개통할 예정이다. 2015년 7월 착공된 2공구는 문화재가 산재해 문화재청과 협의를 거쳐야 하는 데다 환경영향평가도 받아야 해 사업이 지연됐다. 내가면 황청리∼양사면 인화리를 잇는 4공구(8.6㎞)는 현재 설계 중으로 우선시행구간이 하반기 착공될 전망이다. 2011년부터 추진한 4공구는 문화재청 및 군부대와의 협의 지연, 사업비 증액 등으로 한때 실시설계가 중단되는 등 답보 상태였으나 최근 강화군이 인천시와 협의해 우선 창후리∼인화리 구간(1.9㎞)을 직접 시행하기로 했다. 강화군 관계자는 “우선시행구간과 잔여구간 6.7㎞를 2024년까지 개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4공구는 북한과 마주하는 데다 경관이 뛰어나 하이킹족이 즐겨 찾지만 도로가 없어 해안과 떨어진 마을 도로로 우회하는 실정이다.

하지만 5공구(양사면 인화리∼철산리) 11.2㎞와 6공구(화도면 동막리∼길상면 선두리) 22.5㎞는 사업시행 시기조차 잡혀 있지 않다. 사업비가 각각 637억원과 800억원에 달해 재정난에 시달려 온 인천시로서는 방도가 없는 실정이었다.

시 관계자는 “정부의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포함된 5공구는 국비를 지원받아 진행하고 6공구는 기존도로를 선형개량할 방침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9-02-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