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개포 디지털혁신파크서 소프트웨어 인재 키워요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설립 업무 협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순(오른쪽) 서울시장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개포 디지털혁신파크에 국내 최초로 소프트웨어 인재를 키우는 혁신학교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학교인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가칭) 공동 설립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디지털혁신파크 새롬관(연면적 3329.59㎡)에 자리할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정해진 교수진이나 교과 과정이 없고 학비도 없는 혁신적인 교육 방식으로 운영된다.

학생 스스로 주도적 학습, 창의적 문제 해결 등으로 유명한 프랑스 파리의 소프트웨어 교육 기관인 ‘에콜42’를 벤치마킹한 것이다. 전 세계적인 4차 산업혁명의 흐름에 대응할 수 있는 인재를 키우겠다는 취지다.

서울시와 과기부는 오는 9월 말 개교를 목표로 학교 설립을 추진한다. 매년 39세 미만 청년 500여명을 소프트웨어 혁신 인재로 배출해 이들을 취업, 창업으로 연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와 과기부는 이달이나 다음달 공동설립추진단을 구성해 학생 및 멘토 선발 기준과 방법, 교육 프로그램 등 주요 사항을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이날 개포 디지털혁신파크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혁신인재의 요람이 될 것”이라며 “이곳에서 배출된 인재가 대한민국 전역에서 기업의 혁신, 산업의 혁신을 이끌고 세계를 무대로 도전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2-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