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무늬만 관광미항 되나

해군, 군사보호구역 지정 추진

부산~강릉 동해선 시속 250㎞ 고속철 달린다

포항~동해 178㎞ 구간 전철화 착수

‘쓰앵님 컨설팅’ NO… 관악구민은 누구나 서울대 강의 들어요

제29기 관악시민대학 새달 13일 개강…사범대 교수진 다양한 교양 강좌 마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0월 관악시민대학 수강생들이 서울대 규장각의 고서 보관함을 견학하고 있다. 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 주민이라면 대한민국 최고의 지성인들이 모인 서울대 강의를 들을 수 있다. 서울대 사범대 교수진이 진행하는 다채로운 교양강좌 프로그램 ‘관악시민대학’이 열리기 때문이다.

관악구는 다음달 13일 개강해 6월 19일까지 구 평생학습관에서 진행되는 ‘제29기 관악시민대학’의 수강생을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서울대의 우수한 인적 자원과 수준 높은 교육 콘텐츠를 지역사회와 공유하는 관악구만의 특별한 프로그램이다. 관악시민대학은 2005년 첫발을 떼 28기까지 1500명이 넘는 수료생을 배출할 만큼 주민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서의식 교수의 ‘동북아 역사 전쟁과 우리의 진로’, 권오량 교수의 ‘세계화 시대에 외국어 배우기’, 김덕수 교수의 서양사 강의, 최승언 교수의 ‘인간과 우주’ 등 정치, 역사, 문화, 과학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내공 있는 강의를 들을 수 있다. 정규 수업 외에도 서울대 탐방 등이 교육 과정에 포함돼 현장감을 높였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관악시민대학은 구민, 구청, 서울대로 이뤄진 민·관·학 협력이 돋보이는 평생교육 통합의 장”이라며 “제29기 관악시민대학생이 돼 세계와 우리의 현재를 조망하는 깊이 있는 통찰과 교양을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2-1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 “독도는 우리땅…한국 경고사격 강력 항의”

일본 정부가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했을 때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가 긴급 발진을 했다고 밝혔다. 일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네 피서지 우장산 워터파크 간다

강서 어린이 물놀이장 무료 개장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