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살 해송·기암절벽… 저도 비경에 홀리다

47년 만에 개방 대통령 휴양지 가 보니

‘늙은 서울’… 연말 1000만 시대 막 내린다

만 65세 이상 인구 비중 14% 돌파

서리풀의 밤은 낮보다 빛난다

서초 ‘서리풀 페스티벌’의 진화

‘쓰앵님 컨설팅’ NO… 관악구민은 누구나 서울대 강의 들어요

제29기 관악시민대학 새달 13일 개강…사범대 교수진 다양한 교양 강좌 마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0월 관악시민대학 수강생들이 서울대 규장각의 고서 보관함을 견학하고 있다. 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 주민이라면 대한민국 최고의 지성인들이 모인 서울대 강의를 들을 수 있다. 서울대 사범대 교수진이 진행하는 다채로운 교양강좌 프로그램 ‘관악시민대학’이 열리기 때문이다.

관악구는 다음달 13일 개강해 6월 19일까지 구 평생학습관에서 진행되는 ‘제29기 관악시민대학’의 수강생을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서울대의 우수한 인적 자원과 수준 높은 교육 콘텐츠를 지역사회와 공유하는 관악구만의 특별한 프로그램이다. 관악시민대학은 2005년 첫발을 떼 28기까지 1500명이 넘는 수료생을 배출할 만큼 주민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서의식 교수의 ‘동북아 역사 전쟁과 우리의 진로’, 권오량 교수의 ‘세계화 시대에 외국어 배우기’, 김덕수 교수의 서양사 강의, 최승언 교수의 ‘인간과 우주’ 등 정치, 역사, 문화, 과학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내공 있는 강의를 들을 수 있다. 정규 수업 외에도 서울대 탐방 등이 교육 과정에 포함돼 현장감을 높였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관악시민대학은 구민, 구청, 서울대로 이뤄진 민·관·학 협력이 돋보이는 평생교육 통합의 장”이라며 “제29기 관악시민대학생이 돼 세계와 우리의 현재를 조망하는 깊이 있는 통찰과 교양을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2-1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관광이 더 즐거워지는 ‘더강남’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인구 40만 ‘명품 자족도시 경산’

최영조 경북 경산시장

“해외 철도 수주 중국과 협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