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중랑 공동육아방엔 놀이토리쌤이 있다

분야별 놀이활동가 8명 모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랑구 공동육아방에서 아이들이 물고기 장난감을 갖고 놀고 있다.
중랑구 제공

서울 중랑구는 공동육아방에 놀이활동가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공동육아방을 이용하는 주요 대상이 어린이집에 가지 않는 아이들인 만큼, 전문가의 다양한 놀이 프로그램을 제공해 흥미와 발달을 돕는다는 취지다. 또 경력단절 여성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중랑구는 오는 22일까지 동화, 미술, 감각, 음악 등 분야별 놀이토리 선생님 8명을 모집한다. 관련 자격 소지자나 교육 과정을 이수한 경우 지원할 수 있다. 3급 이상 보육교사 자격증, 유치원 교사 자격증, 2급 이상 사회복지사 자격증 소지자 등 관련 경력이 있는 경우 우대한다.

공동육아방은 현대의 놀이방과 전통적인 품앗이 육아를 접목한 주민 공간이다. 2015년 시작해 지난해 말 기준 10곳을 운영하고 있다. 중랑구는 2022년까지 8곳을 추가하고, 영유아 발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공동육아 활성화 거점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류경기 구청장은 “놀이는 영유아에게 생활일 뿐 아니라 발달과 학습에 필수 요소”라면서 “대표 보육시설인 공동육아방을 놀이 거점 공간으로 활용해 체계적인 놀이문화 활동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2-20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