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중랑 공동육아방엔 놀이토리쌤이 있다

분야별 놀이활동가 8명 모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랑구 공동육아방에서 아이들이 물고기 장난감을 갖고 놀고 있다.
중랑구 제공

서울 중랑구는 공동육아방에 놀이활동가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공동육아방을 이용하는 주요 대상이 어린이집에 가지 않는 아이들인 만큼, 전문가의 다양한 놀이 프로그램을 제공해 흥미와 발달을 돕는다는 취지다. 또 경력단절 여성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중랑구는 오는 22일까지 동화, 미술, 감각, 음악 등 분야별 놀이토리 선생님 8명을 모집한다. 관련 자격 소지자나 교육 과정을 이수한 경우 지원할 수 있다. 3급 이상 보육교사 자격증, 유치원 교사 자격증, 2급 이상 사회복지사 자격증 소지자 등 관련 경력이 있는 경우 우대한다.

공동육아방은 현대의 놀이방과 전통적인 품앗이 육아를 접목한 주민 공간이다. 2015년 시작해 지난해 말 기준 10곳을 운영하고 있다. 중랑구는 2022년까지 8곳을 추가하고, 영유아 발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공동육아 활성화 거점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류경기 구청장은 “놀이는 영유아에게 생활일 뿐 아니라 발달과 학습에 필수 요소”라면서 “대표 보육시설인 공동육아방을 놀이 거점 공간으로 활용해 체계적인 놀이문화 활동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2-20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