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들섬, 음악섬으로 다시 태어나다

874석 공연장 ‘라이브하우스’ … 28일 개장

어린이집 늦게까지 아이 맡길 수 있다

복지부 ‘영유아보육법’ 개정안 입법예고

길거리 댄스 무대 변신한 동대문

21~22일 ‘세계거리춤축제’ 개최

목공전문가 꿈꾸는자 도봉으로 오라

초중급 지도사 양성과정 수업 개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도봉구는 다음달 11일부터 희망목재문화체험장에서 목공지도사 초·중급 과정을 개설하고 목공지도사 양성에 나선다.

도봉산 입구에 있는 희망목재문화체험장은 숲에서 나는 고사목, 위험 수목 등을 목공재료로 재활용해 주민들의 여가 생활을 지원하는 곳이다. 지난해 목공지도사 3급 과정을 처음 개설한 뒤 주민들의 2급 과정 신설 요청에 힘입어 올해 처음 중급 과정을 개설하게 됐다.

목공지도사 초급과정(2개 반)은 다음달 11일부터 오는 5월 20일까지 매주 월요일과 금요일 두 개 과정이, 중급과정(1개 반)은 다음달 13일부터 5월 22일까지 매주 수요일 진행된다. 수업은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3시간씩 10회이며, 교육비는 재료비를 포함해 20만원(중급반 29만원)이다. 30시간 교육을 이수한 교육생에게는 사단법인 한국목공교육협회에서 발급하는 ‘목공지도사 2·3급’ 자격증을 신청할 수 있는 자격도 부여된다.

강의 신청은 오는 28일까지 ‘도봉구 희망목재문화체험장 네이버 카페’나 도봉구 공원녹지과로 접수하면 된다. 수업마다 8명씩 모두 24명을 모집한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여가는 물론 목공을 활용한 창업의 기회를 주고, 취업활동에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2-20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관광이 더 즐거워지는 ‘더강남’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인구 40만 ‘명품 자족도시 경산’

최영조 경북 경산시장

“해외 철도 수주 중국과 협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