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경찰·지방자치법안 또 국회 못 넘나

막 오른 20대 마지막 임시국회 주목

[관가 블로그] 비고시 출신 약진… 산림청 인사에 ‘들썩’

청·차장 내부 승진은 개청 이후 처음…산림보호국장 9급 출신 발탁에 ‘고무’

코로나에도…지자체 ‘그물망 복지’ 빛난다

관악·서대문 등 세밀한 지원 눈길

목공전문가 꿈꾸는자 도봉으로 오라

초중급 지도사 양성과정 수업 개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도봉구는 다음달 11일부터 희망목재문화체험장에서 목공지도사 초·중급 과정을 개설하고 목공지도사 양성에 나선다.

도봉산 입구에 있는 희망목재문화체험장은 숲에서 나는 고사목, 위험 수목 등을 목공재료로 재활용해 주민들의 여가 생활을 지원하는 곳이다. 지난해 목공지도사 3급 과정을 처음 개설한 뒤 주민들의 2급 과정 신설 요청에 힘입어 올해 처음 중급 과정을 개설하게 됐다.

목공지도사 초급과정(2개 반)은 다음달 11일부터 오는 5월 20일까지 매주 월요일과 금요일 두 개 과정이, 중급과정(1개 반)은 다음달 13일부터 5월 22일까지 매주 수요일 진행된다. 수업은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3시간씩 10회이며, 교육비는 재료비를 포함해 20만원(중급반 29만원)이다. 30시간 교육을 이수한 교육생에게는 사단법인 한국목공교육협회에서 발급하는 ‘목공지도사 2·3급’ 자격증을 신청할 수 있는 자격도 부여된다.

강의 신청은 오는 28일까지 ‘도봉구 희망목재문화체험장 네이버 카페’나 도봉구 공원녹지과로 접수하면 된다. 수업마다 8명씩 모두 24명을 모집한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여가는 물론 목공을 활용한 창업의 기회를 주고, 취업활동에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2-20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헌혈 부족에… 십시일반 나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코로나 쇼크’ 전통시장 살리기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업지역 확대해달라”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