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에 ‘청년 사장 도시락’… 코로나 넘는 송파의 맞

‘마을&청년과 함께, 살 만한 송파’ 사업

자가격리 불시 점검하는 관악

무단이탈자 ‘원스트라이크아웃’ 고발

무게 40t·길이 200m 화합·평화의 징검다리

충남 당진 11일 기지시줄다리기 민속축제 개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선 중기 시장 활성화로 규모 커져
전통 농촌문화·난장문화 결합 발전
2015년엔 유네스코문화유산 등재
베트남 등 해외팀 참여 국제행사로
기지시줄다리기. 시장에서 외곽으로 옮겨 윤년에만 개최하던 것을 매년 열고 있다.
당진시 제공

충남 당진시 기지시줄다리기 민속축제는 국내 최대 줄다리기 행사다. 개막이 다가오면서 이처럼 커진 줄다리기 변천사에 관심이 쏠린다.

3일 당진시에 따르면 오는 11일 줄다리기 민속축제가 막을 올려 마지막 날인 14일 본 경기가 펼쳐진다. 줄다리기 줄은 암줄과 수줄이 각각 20t으로 모두 40t에 이른다. 직경은 1m이고 길이는 암·수줄 합쳐 200여m다. 짚단 4만속 안팎을 들여 제작한다.

당초 기지시줄다리기는 지금처럼 크지 않았다. 여느 농촌처럼 대보름에 풍년을 기원하고 재앙을 막는 마을공동체 놀이였으나 조선 중기부터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커졌다. 시장을 뜻하는 지명(機池市)처럼 서울과 남부지역 물산이 오가는 집산지로 사람과 돈이 몰렸다. 게다가 내포지방(충남 서해안 일대)의 교통 요지인 것도 난장이 서기에 제격이었다. 전통 농촌문화에 난장문화가 결합된 것이다. 줄다리기는 시장 흥행에 절대적이었다. 바다와 가까운 곳이어서 여기에 해양문화도 접목돼 줄다리기는 독특한 형태로 발전했다.

이름을 날린 예덕보부상도 기지시로 몰려 300년 전부터는 한 달에 장이 12번이나 섰을 정도로 상설화됐고, 줄다리기 행사도 덩달아 커졌다. 특별한 줄 제작술이 필요했다. 고대영 당진시 학예연구사는 “인근 안섬에서 닻줄을 만들던 세줄꼬기 방식을 도입해 만들어 두줄꼬기의 다른 지역 줄보다 튼튼하고 남성적”이라며 “진흙펄 연못을 만들어 줄을 꼬는 줄틀을 보관할 만큼 진화했다”고 했다.

지금처럼 행사가 커진 것은 1970년대 충남도 무형문화재에 이어 1982년 국가무형문화재 75호 지정되면서다. 참가 지역도 송악읍을 벗어나 당진 전역으로 확대됐다. 이후 줄다리기 장소를 시장에서 외곽으로 옮기고 윤년에 열던 것도 매년 개최로 바꿨다. 2015년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되는 영예로 이어졌다.

고 연구사는 “올해 기지시줄다리기는 베트남 등 해외 전통 줄다리기팀도 참여해 국제행사로 거듭난다”면서 “더불어 남북이 축구 등만이 아니라 이 전통 줄다리기를 함께 즐기면서 화합을 다지는 평화의 징검다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당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9-04-0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中企육성기금 이자 1.5%로 인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넉달간 급여 30% 반납한 구청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